"'중소·중견기업 희망' 학생·재직자에게 전액 장학금"
교육부·한국장학재단, '희망사다리 장학금' 신청 접수
입력 : 2019-03-06 14:31:59 수정 : 2019-03-06 14:31:59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정부가 중소·중견기업 취업 희망 학생과 재직자 1만2600명에게 '희망사다리 장학금'을 지원한다.
 
교육부·한국장학재단은 7일부터 오는 29일 1학기 희망사다리 장학금의 신청·접수를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희망사다리 장학금은 중소·중견기업 취업 희망 학생을 지원하는 Ⅰ유형과 고졸 후 중소·중견기업 재직자의 후학습을 지원하는 Ⅱ유형으로 나뉜다.
 
Ⅰ유형은 일반대 3학년, 전문대 2학년 이상 학생에게 대학등록금 전액과 학기당 200만원의 취업·창업 지원금을 지원한다. Ⅱ유형은 1학년부터 고졸 후 3년 이상 재직 중인 중소·중견기업 재직자에게 대학등록금 전액을 대준다.
 
올해는 교육부 신규사업인 조기취업형 계약학과 사업에 참여하는 학생도 Ⅰ유형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조기취업형 계약학과는 1학년 현장실무교육 후, 2·3학년 기업 근무와 학업을 병행하며 직무 심화교육, 프로젝트 과제를 이수하는 학과로 올해 5개교가 운영 중이다.
 
또 Ⅱ유형은 전문대학 졸업 전 3년 이상 재직 경력이 있는 학생도 포함하게 됐으며, 다음 학기에 신청을 다시 할 필요가 없도록 절차가 간소됐다.
 
올해 사업예산은 지난해 646억원보다 34% 증액된 864억원으로, Ⅰ유형은 3600명, Ⅱ유형은 9000명을 각각 선정·지원할 예정이다. 다만 예산 사정에 따라 추가 선발 가능성도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등록금 액수가 적은 대학들이 있기 때문에 Ⅰ유형은 4000명 내외로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1학기 장학금을 신청하려는 학생은 한국장학재단 누리집으로 신청해야 하며, 각 대학과 한국장학재단에서 오는 5월까지 장학생을 선정·지원할 계획이다.
 
지난해 11월28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조기취업형 계약학과 입시설명회' 모습. 조기취업형 계약학과는 올해 '희망사다리 장학금' 대상에 포함됐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