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94% "불합격 사실 통지해야"
입사지원 10번 중 5번도 통고 안돼
입력 : 2019-03-08 08:38:06 수정 : 2019-03-08 08:38:06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취업준비생 대다수는 기업이 채용 절차 불합격자에게 불합격 사실을 통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구직자 480명에게 ‘입사지원 후 불합격 통보 여부’를 설문해 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구직자 10명 중 9명(94%)이 ‘불합격자에게 기업이 해당 사실을 통보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또 통보할 때는 불합격 사유까지 고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도 77.5%나 됐다.
 
통보를 해야 하는 이유로는 ‘빨리 정리 후, 다른 구직활동에 전념할 수 있어서’(74.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지원자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라서’(53.9%)라는 답변도 적지 않았다. 계속해서 ‘사유를 통해 문제를 보완할 수 있어서’(31.5%), ‘기업과 입사지원자간의 기본적인 정보 공유라서’(27.9%) 등의 이유가 있었다.
 
실제로 한 번이라도 불합격 통보를 받은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74.6%였지만, 입사지원 수 대비 비중은 평균 47%로 절반이 채 안됐다. 10번 입사지원해서 결과를 받는 경우가 5번도 안된다는 얘기다.
 
통보 방식은 문자메세지(모바일 메신저 앱 등)(62.6%,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이메일(41.3%), ‘홈페이지 공지 확인’(29.3%), 전화(9.8%) 등이 있었다.
 
불합격 통보를 받지 못한 이들(25.4%)은 그 피해로 ‘합격여부를 알 수 없어 시간을 낭비함’(60.7%,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사유를 알지 못해 다음 입사지원 시, 개선이 어려웠다’(45.1%), ‘기대감 후의 박탈감이 커져 무기력해졌다’(27%), ‘일정을 염두에 두고 있어 다음 목표를 세우기 어려웠다’(24.6%), ‘다른 기업에 지원할 기회를 놓쳤다’(23.8%)의 사례가 있었다.
 
한편, 취준생은 불합격통보 방식으로 가장 좋은 것으로 ‘모바일 메신저 앱 등을 통한 문자 통보’(45.6%)를 꼽았으며, ‘이메일 통보’(29.6%)가 그 뒤를 이었다. 또, ‘취업사이트와 연계 돼 자동 확인 가능’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15%였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