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단톡방서 '경찰총장' 지목된 총경, 대기발령
입력 : 2019-03-16 15:50:15 수정 : 2019-03-16 15:50:15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현직 경찰청 간부 윤모 총경이 16일 대기발령 조치됐다.
 
경찰청은 이날 "윤 총경을 경찰청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의 유명클럽 버닝썬 개장 전인 2016년 7월 승리와 정준영(30)씨 등이 포함된 문제의 단톡방에서 "옆에 업소가 우리 업소를 사진 찍어서 찔렀는데(제보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는 메시지가 전송됐다. 이를 둘러싸고 '경찰총장'이란 직함으로 불린 인물이 누군지 해석이 분분했다.
 
해당 메시지를 전송했다고 알려진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는 지난 14일 경찰조사에서 "경찰총장이라는 사람은 총경급 인사"라고 진술했으며, 윤모 총경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경은 일반적으로 일선 경찰서장으로 근무하거나 경찰청·지방경찰청에서 과장급 실무를 담당한다.
 
경찰은 진술을 바탕으로 윤 총경을 지난 15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그는 정씨 등을 알지 못한다며 유착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경은 2015년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으로 근무한 뒤 이듬해 총경으로 승진했으며 2017년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도 근무했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왼쪽)과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15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