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에도 내연기관차가 시장 주도”
"미래 자동차시장 예측 어려워"…지원정책, 디양한 요소 고려해야
입력 : 2019-03-19 20:00:00 수정 : 2019-03-19 20: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최근 몇년간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지만 2030년에도 여전히 내연기관차가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자동차공학회는 19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페럼타워 3층 페럼홀에서 '2030 자동차 동력의 가는 길, 주요 기술의 전망과 과제'를 주제로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를 개최했다. 
 
민경덕 한국자동차공학회 부회장(서울대 교수)은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의 배경 및 전망' 발표에서 "현재 선진국을 중심으로 이산화탄소 배출, 연비 등의 규제에 나서고 있으며, 동시에 친환경차에 대한 보조금 등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향후 자동차 시장 미래에 대한 예측은 불확실성이 크다는 점에서 특정 기술에 대한 선택과 집중보다는 균형 잡힌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IHS 등 권위있는 시장조사기관에서 하이브리드, 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장을 예상했지만 실제 판매 대수는 전망에 비해 크게 미치지 못한다"라면서 "불확실성과 다양성이 큰 글로벌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기술 분석 등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내연기관 96.5%, 하이브리드 2.7%, 전기차 0.8%인데, 2030년에는 평균적으로 내연기관 65%, 하이브리드 28%, 전기차 7%로 재편될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결국 2030년에도 엔진이 들어간 차량 비중이 90%를 넘게 된다"고 설명했다. 
 
민경덕 자동차공학회 부회장이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의 배경 및 전망을 발표하는 모습. 사진/자동차공학회
 
배충식 한국과학기술원 교수는 '자동차 동력의 발전 전망' 발표에서 "자동차 기술 시나리오는 지역과 시기,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으며, 자동차 지원 정책에 있어서도 친환경성, 에너지 안보, 기술성, 경제성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메리트 함수를 통한 자동차 기술별 적합성을 분석한 결과 당분간 내연기관 및 하이브리드차의 적합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시장성 확보를 위해 전기차는 에너지 밀도 및 차량 가격에서 개선과 발전이 요구되며, 단기적으로는 내연기관의 전동화 및 후처리 장치, 장기적으로는 하이브리드 고도화 기술, 친환경차 핵심기술 개발 및 인프라 보급에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회에서는 각 연료기관 별 발표도 진행됐다. 김민수 교수는 '수소전기차와 함께 하는 깨끗한 미래'라는 주제로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한 환경 규제가 강화되고 있어 친환경차 생산 및 보급은 매우 중요하고 수소전기차가 대안 중 하나로 제시되고 있다"면서 "수소전기차 발전을 위해 각종 지원 및 보급 정책은 물론 충전소 인프라 확대, 전문 인력 양성 등 산업 기반을 갖출 수 있는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19일 오전 서울 중구에 위치한 페럼타워 3층 페럼홀에서 '자동차공학회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가 개최됐다. 사진/자동차공학회
 
황성호 성균관대 교수는 "세계적인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자동차 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 전기차 관련 분야의 기술 및 가격 경쟁력 확보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으며, 박영일 서울과학기술대 교수는 "하이브리드는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자동차에 대한 연비, 온실가스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현실적인 해결 방안"이라면서 "하이브리드차는 2015년 대비 2030년 최소 23.3%에서 최대 80.2%까지 연비 향상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이기형 한양대 교수는 '내연기관 자동차의 새로운 도약'을 주제로 하는 발표에서 "내연기관에 대한 이미지가 이렇게까지 악화된 적은 없었던 것 같은데, 이같은 인식을 해소하기 위해 환경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면서 "현재 기술만으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신연소 기술, 고압 및 다단 분사 기술, 배기열 회수 기술 등 새로운 기술 도입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종화 한국자동차공학회 회장은 인사말에서 "중립적인 시각에서 로드맵을 제시했으며, 국내 자동차 기술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유익한 자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기형 한양대 교수가 '내연기관 자동차의 새로운 도약' 주제로 발표했다. 사진/자동차공학회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