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사립유치원 교사 처우개선비 지원 재개
2020학년도 ‘처음학교로’·‘에듀파인’ 도입 의향 조건
입력 : 2019-04-03 16:00:00 수정 : 2019-04-03 16: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국가 교육회계 관리시스템 '에듀파인'과 온라인 입학 관리시스템 '처음학교로'를 도입하는 사립유치원에 교사 처우개선비 지원을 재개하기로 했다.
 
시교육청은 '2019년도 사립유치원 재정지원계획'을 확정해 사립유치원에 안내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부터 중단하기로 했던 사립유치원 교사 처우개선비를 지원하는 내용으로, 오는 2020학년도에 ‘처음학교로’와 ‘에듀파인’ 도입 의향서를 제출하는 조건이다.
 
다만 당초 처음학교로에 참여하지 않았던 유치원 100곳에 대해서는 학급운영비와 원장 처우개선비 지원을 중단한다.
 
시교육청은 지난 2월11일 △원비인상률 1.4% 준수 △처음학교로 참여 △에듀파인 도입의사를 조건으로 재정 지원을 하겠다고 고지한 바 있다. 지원 단가를 항목별로 보면, 교원 기본금 보조 월 65만원, 학급운영비 학급당 월 15만원, 교재 교구비 학급당 월 5만원, 단기대체강사비 1회 6만7000원이다.
 
사립유치원들이 가장 금액이 큰 교원 기본금 보조 중단을 중심으로 반발하자, 시교육청은 서울시의회 의장단과 교육위원회와 협의를 진행해 이번 결정을 내렸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정부 정책에 적극 협조해 유치원의 공공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해 노력하는 사립유치원에는 재정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26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조희연(오른쪽) 교육감이 박영란 한국사립유치원협의회 대표 등과 교사 처우비를 포함한 사안을 면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