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학의 사건, '셀프수사' 아닌 '특검수사'해야"
"황교안과 곽상도 흠집내기 목적…본질은 검찰 '은폐' 의혹"
입력 : 2019-04-15 18:56:21 수정 : 2019-04-15 18:56:2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는 15일 "김학의 사건에 대한 재수사는 특검을 도입해 철저하게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위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3년과 2014년에 이어) 동일 사건을 검찰에 세 번째 맡겨 '셀프 수사'를 하게 한다면 그 자체가 코미디이고 진실규명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는 방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학의 사건 재수사 목적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을 흠집 내기 위한 것이 주 목적"이라며 "이 사건을 제대로 규명할 의지가 있다면 이미 과거 두 번이나 수사해 무혐의 처리했던 검찰이 아니라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위는 "당시 검경 수사권 조정의 당사자, 갈등의 당사자였던 검찰이 경찰에 대해 수사를 하는 것 또한 옳지 않다"며 "이 사건의 본질이 김학의에 대한 검찰의 은폐 의혹이기 때문에 검찰 총수였던 채동욱 전 검찰총장과 당시 수사라인이 이 핵심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 본질을 외면한 채 눈엣가시인 곽 의원의 표적수사로 변질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위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청문회 때 언급한 CD 입수 경위에 대해서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박 장관이 황교안 대표를 만나기 이전 경찰에 앞서 CD를 입수했다면 중대한 문제이고, 박지원 의원 등과 돌려보기를 어떻게 했는지도 밝혀야 한다"며 "사실이라면 버닝썬 사건 관련 연예인들이 카톡방에서 음란 동영상을 돌려 본 혐의로 처벌된 성폭력처벌법 위반과 동일한 법 적용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곽상도 의원 등 자유한국당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의원들이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