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그룹 AMI태평양 본부 “지역 국가 중 한국에 가장 주목”
입력 : 2019-05-07 09:21:44 수정 : 2019-05-07 09:22:15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르노그룹 ‘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AMI태평양)’ 지역 본부의 패브리스 캄볼리브(Fabrice Cambolive) 회장이 본부 개편 후 첫 행선지로 한국을 지목했다. 
 
7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캄볼리브 회장은 지역 본부 소속 2만1000여명 임직원에게 메시지를 통해 “AMI태평양 지역 본부는 3개 대륙, 100개 이상 국가가 포함돼있고 전 세계 인구의 약 56%인 43억명이 거주하고 있는 곳으로 한 해 신차 판매량이 1200만대에 달한다”면서 “이는 우리가 마주한 도전들의 방대함과 성장 가능성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캄볼리브 회장은 특히 한국시장에 가장 큰 관심을 보였다. 지역 본부에 속한 주요 제조 선진국 및 수출 국가 소개에서 한국을 시작으로 인도, 모로코, 알제리 등을 언급했으며, 지역 본부 개편 이후 첫 방문지도 한국의 르노삼성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패브리스 캄볼리브 르노그룹 AMI태평양 지역 본부 회장이 본부 개편 후 첫 행선지로 한국을 지목했다.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 관계자는 “르노삼성은 AMI태평양 지역 본부 내에서 주요 연구시설과 생산시설을 모두 보유한 유일한 곳이며, 용인에 위치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구 르노삼성 중앙연구소)는 그룹 내 핵심 연구개발기지로서 특히 D세그먼트 차량의 연구개발을 주도하고 있다”면서 “부산공장 또한 그룹에서 우수한 생산 경쟁력이 검증된 곳으로 지금의 노사 이슈를 잘 마무리한다면 재도약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르노그룹의 D세그먼트 차량 판매에 있어서도 전략적으로 중요한 시장이다. 르노그룹에서 선보인 D세그먼트 세단(탈리스만/SM6)과 SUV(꼴레오스/QM6)는 지난해 전세계 판매량중 각각 52%와 33%가 한국시장에서 판매됐다.
 
한편, 르노그룹은 조직 개편에 맞춰 기존 아시아-태평양 지역 본부에 속해있던 한국, 일본, 호주, 동남아 및 남태평양 지역을 아프리카-중동-인도 지역 본부와 통합해 아프리카-중동-인도-태평양 지역 본부로 재편하고 중국시장에 대한 집중력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중국 지역 본부를 신설하는 내용을 지난 3월20일 발표한 바 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