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1000억원대 생산설비 투자
내년까지 250억 추가 투자…API·펩타이드제제 시설 등
입력 : 2019-05-15 15:14:09 수정 : 2019-05-15 15:14:0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동국제약은 15일 미래 성장동력 확보와 해외시장 개척 등 지속적 경쟁력 강화를 위한 1000억원대 시설 투자 계획을 밝혔다.
 
동국제약은 향후 3~4년에 걸쳐 1000억원 이상의 다양한 투자를 단행하기로 했다. 해당 계획에 맞춰 동국제약은 지난해 천연물 추출 공장 등에 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올해와 내년에는 시설 확충을 위해 250억원을 추가로 투자하고, 원료의약품(API) 공장 설비를 증설, 테이코플라닌과 댑토마이신과 히알루론산의 생산량을 지속적으로 늘려 나갈 계획이다. 
 
또 펩타이드 제제 신제품과 기존 동결건조제 등 분말 주사제 공장을 신축하고 프리필드와 필러 제품의 자동화 라인에 투자해 EU-GMP 수준의 최신 시설을 통한 우수한 품질의 제품라인을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시장요구에 선도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제조원가 개선을 통한 경쟁력을 확보해 수출 시장도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밖에 해외 바이오 업체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한 CMO 비즈니스 진출과 신규 원료 및 신약의 해외시장 수출 확대,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신규 비즈니스 개발 등 신성장 동력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자회사인 동국생명과학의 경우 향후 3년 동안 API 공장 증설 및 제조시설 선진화, 신규 제품 연구 등을 위해 500억원대 규모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 분사 이후 본격적인 성장을 위한 기반을 준비 차원에서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시설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 향후 해외시장 개척은 물론 고용창출을 통한 건전한 성장을 지속하는 것이 목표"라며 "기업의 이익으로 다시 건강한 투자를 함으로서 고객들에게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 궁극적으로 사회발전에 기여하는 것이 회사의 경영이념"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공시된 분기보고서(연결재무제표 기준)에 따르면 동국제약은 1분기 매출액 1105억원, 영업이익 145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9.2%, 13.9%씩 증가한 수치다. 
 
사진/동국제약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