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진료이력으로 건강관리 서비스 받는다…정부, 마이데이터 8개 사업 선정
과기정통부, 의료·금융·에너지 분야 데이터 사업 추진
입력 : 2019-05-16 12:00:00 수정 : 2019-05-16 12: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의료·금융·유통·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본인정보 활용(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 8개 과제를 선정했다. 
 
마이데이터는 개인이 본인정보를 직접 내려받거나 동의하에 제3자에게 제공해 다양한 분야의 개인데이터 활용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마이데이터 사업에 97억원을 투입한다. 
 
강남 세브란스병원의 건강관리 서비스. 사진/과기정통부
 
지난 2월부터 진행된 실증서비스 과제 공모에 31개 컨소시엄이 신청했다. 과기정통부는 서명과 발표 등의 과정을 거쳐 의료·금융·유통·에너지·기타 5개 분야의 8개 과제를 선정했다. 의료 분야의 강남 세브란스병원은 건강검진·처방전 데이터를 개인이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내려받아 제3의 기업에게 제공해 맞춤형 건강관리·식단추천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이에 기존 서면·CD 등의 형태로 제공되던 개인 건강검진 결과 및 처방내역을 휴대폰 앱으로 관리·활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금융 분야의 NHN페이코는 신용정보와 자사가 보유한 구매내역·결제정보 등 비금융정보를 활용해 대학생·직장인·은퇴자 등 생애주기별 특성에 따른 금융상품 추천 서비스를 제공한다. 에너지 분야의 다음소프트와 세종시는 가구별 에너지 사용량 데이터를 활용해 시간대별 사용량 모니터링 및 누진제 적용 시작 구간 알람 등의 에너지 절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로 기존에는 월단위로 확인할 수밖에 없었던 사용량을 시간대별로 확인해 가구 스스로 사용량을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이밖에 서울대병원의 마이헬스 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한 건강증진 코칭서비스, 한국기업데이터의 소상공인을 돕는 문서·자금 플랫폼 서비스도 추진된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마이데이터는 현행 법체계에서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라며 "국민들이 본인정보 활용에 따른 혜택을 체감해 개인중심의 데이터 유통체계를 확립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