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브이라이브, 커뮤니티 플랫폼 '팬십'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 가속화
입력 : 2019-05-23 10:00:00 수정 : 2019-05-23 10:58:52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네이버 브이라이브가 글로벌 커뮤니티 플랫폼 '팬십'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네이버는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브이라이브의 글로벌 성과와 기술 방향성을 23일 발표했다.
 
4년차를 맞은 브이라이브는 매달 3000만명이 방문하는 글로벌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해외 이용자 비율만 85%다. 지난 3년 동안 이용자 수 기준으로 유럽(649%), 미주(572%), 아프리카(1177%) 등에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박선영 네이버 V CIC 대표는 "네이버는 지난 20년간 필요한 정보를 찾고 공통의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사용자 소통 욕구에 집중하며 성장했다"며 "브이라이브도 '스타'라는 공통의 관심사로 소통하고 싶어하는 팬들의 욕구와 네이버의 동영상 라이브 기술 경쟁력을 결합해 선보인 새로운 방식의 커뮤니티 서비스"라고 말했다.
 
브이라이브는 콘텐츠 창작자의 글로벌 진출을 돕는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멤버십 프로그램 팬십을 구축했다. 팬이 있는 창작자가 팬을 위한 멤버십을 직접 설계하고 데이터를 분석해 활용할 수 있다. 박 대표는 "팬십은 회원관리 시스템, 라이브 송출 인프라, 글로벌 결제 등 네이버가 쌓은 기술을 결집한 독보적인 글로벌 커뮤니티 플랫폼"이라며 "브이라이브는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새로운 가치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브이라이브는 글로벌 확장 계획도 밝혔다. 올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일본 등 4개 국가를 주축으로 현지 스타·인플루언서의 참여를 3배 이상 늘린 360팀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네이버 V CIC에서 기술 개발을 이끄는 장준기 대표는 좋아하는 스타를 실감나게 느낄 '버추얼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서의 기술 방향성을 발표했다. 그는 다음달 2일 진행될 방탄소년단의 웸블리 라이브 생중계 준비과정을 공개했다. 장 대표는 "브이라이브는 사용자가 PC나 모바일에서 라이브를 감상해도 '마치 내가 거기에 있는 것 같은' 현장감을 경험할 수 있는 'Being There' 기술을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이라이브는 △사실감 있는 8K 화질 △송수신 지연 0초대의 실시간성 △목소리·모션·아바타 등 인터렉티브 툴 △가상현실(VR) 기술 등을 개발 중이다. 3분기 중에 별도 VR앱과 전용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브이라이브는 다음달 2일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방탄소년단 투어 공연을 글로벌 독점 생중계 한다. 사진/네이버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