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처음처럼·클라우드·청하 가격 일제히 인상
평균인상률 소주 6.5%, 클라우드 9%…피츠는 그대로
입력 : 2019-05-23 17:33:35 수정 : 2019-05-23 17:33:35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롯데주류가 다음달 1일부터 ‘처음처럼’, ‘클라우드’, ‘청하’의 출고가를 인상한다고 23일 밝혔다.
  
롯데주류 제품 홍보 포스터. 사진/롯데주류
 
이번 주류 가격의 평균 인상률은 소주 6.5%, 클라우드 9%다. 처음처럼 출고가는 1006.5원에서 1079.1으로 73원(7.2%/360㎖ 병 기준) 오르고, 프리미엄 맥주 클라우드는 1250원에서 1383원으로 133원(10.6%/500㎖병 기준) 오른다. 클라우드는 2014년 제품 출시 이후 첫 가격인상이다.
 
청하는 지난 2012년 이후 7년만에 출고가를 인상한다. 1471.2원에서 1589.5원으로 118원(8%/300㎖ 병 기준) 오른다. 18ℓ 용량의 ‘명가’는 4만4940원에서 4만9434원으로 10% 인상된다.
 
반면 출시 2주년을 맞는 ‘피츠 수퍼클리어’는 대중적이고 친근하게 즐겨 마시는 레귤러 맥주인 만큼 이번 가격인상 품목에서는 제외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그 동안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출고가를 유지해 왔지만 부자재 가격, 물류비, 인건비 등 비용증가로 누적된 원가부담이 증가돼 부득이하게 출고가를 인상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