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6월 국회 단독소집 할 때 아냐…협상 여지 남아있어"
"한국당, '패스트트랙 철회' 등 과도한 요구 협상에 도움 안돼"
입력 : 2019-06-03 11:03:18 수정 : 2019-06-03 11:03:1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일 "6월 국회를 단독 소집할 때는 아직 아니다"라며 "협상의 여지는 남아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회 정상화 논의와 관련한 합의문 문구 조정에 대해 "문구만의 문제겠나. 일방적으로 사과하고 (패스트트랙을) 철회하라는 요구는 문구가 어떻게 되든 간에 그런 정신이 반영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원내대표는 최고위회의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우리에게 잘못을 사과하고 패스트트랙 법안을 철회하라고 요구한다"며 "한국당의 과도한 요구는 국회 정상화에 도움이 안 된다. 경우에 따라서는 협상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표시도 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우리당 지지자 중에서도 국회선진화법을 무력화하고 국회를 파행으로 몰고 간 한국당과 끝까지 타협하지 말라는 목소리가 여전히 강력하다"며 "그러나 민생과 추경 처리를 위해 대승적인 차원에서 협상에 유연하게 임했고, 지금까지 협상해왔다는 점을 부정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말하는 산불 피해 복구, 지진 대책 마련을 위해서라도 국회 복귀와 추경 처리는 더 미룰 수 없는 일"이라며 "통 크게 돌아올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황교안 대표를 향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낫다는 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의 말은 국가보안법상 위반 아닌가"라며 "지난날 공안검사로 국보법 사건을 처리한 베테랑답게 뚜렷하게 대답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