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5당회동 뒤 일대일 회동' 제안…황교안 "3당회동 후 단독회동을"
입력 : 2019-06-04 16:00:40 수정 : 2019-06-04 16:03:4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청와대와 야당이 국회 정상화를 위한 소통 활로를 찾지 못하는 모습이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 직후 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간 일대일 회동을 제안했지만, 황 대표가 이를 또다시 거절했다. 황 대표는 원내교섭단체와 3당 회동 후 단독회동을 주장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4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달 31일 5당 대표 회동, 황 대표와 일대일 회동을 동시에 추진하자고 제안했다"며 "의제 확대, 일대일 회동 등 한국당이 요구하는 모든 것을 수용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동시회담 날짜로는 북유럽 순방 전인 7일 오후를 제시하면서 의제 논의와 합의서 작성을 위한 실무회동을 한국당에 제안했다고도 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이같은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한국당은 지난 2일 청와대에 '문 대통령과 황 대표의 일대일 회동과 교섭단체 3당 대표의 회동을 동시에 하자'고 역제안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청와대는 당대표는 5당이 전부 참석하는 것이 옳다는 취지로 한국당의 역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이날도 3당 회동 및 일대일 회동 원칙을 고수했다. 황 대표는 "5당 대표와 함께 만나겠다고 하셨는데 그 자체가 의미 있는 회담이 있겠나. 모이는 자체가 의미가 있는 게 아니지 않나"라며 "여러 당에서 대표들이 모여 한마디씩 거드는 회담은 의미가 있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7일 영수회담이 불발될 경우 국회 공전의 장기화가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이 패스트트랙 법안들의 '합의처리 노력'에서 '합의처리 원칙'이라는 문구로 수정안을 내놓으며 국회 정상화 논의를 이어갔지만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철회만이 해법"이라며 완강히 반대 중이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등에서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국회 소집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점차 나오지만 민주당은 우선 한국당과의 협상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국회 정상화 협상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의 중재 하에 논의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이 지난 2월 국회를 방문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