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기관·외국인 쌍끌이 매수에 1% 상승…2100선 눈앞
입력 : 2019-06-10 15:42:34 수정 : 2019-06-10 15:42:34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코스피가 기관과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1%대 강세를 보였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인하할 거란 기대가 커진 상황에서 미국이 멕시코에 대한 관세부과를연기해 투자심리가 개선됐다는 분석이다.
 
10일 한국거래소에서 코스피는 전일 대비 27.16포인트(1.31%) 오른 2099.49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기관이 1670억원, 외국인이 1835억원 사들이며 지수를 끌어올렸다. 반면 개인은 3386억원 팔아치웠다. 2087.37포인트에 출발한 코스피는 2100선까지 오르기도 했다.
 
업종별로는 음식료품, 종이·목재, 화학, 철강·금속, 기계, 전기·전자, 의료정밀, 운송장비, 건설업, 금융업, 보험, 서비스업, 제조업 등이 1% 이상 강세를 보였고 비금속광물과 전기가스업, 통신업 등은 조정받았다.
 
이날 코스피는 미국과 멕시코의 관세협상 타결,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에 상승 출발했다. 장중 상승폭이 줄어들기도 했으나 기관투자자가 매수 우위로 돌아서면서 오름세를 지속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가 이어지지 못하고 매물이 출회돼 상승분을 반납하기도 했으나 중국의 5월 수출이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는 발표 이후 다시 확대됐다"며 "이날 중국 증시가 1% 가까이 오른 것도 투자심리 개선에 도움이 됐으며 기관과 외국인이 순매수하는 등 수급도 긍정적이었다"고 분석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대부분 상승했다. 삼성전자(005930)(1.36%), SK하이닉스(000660)(2.14%), 현대차(005380)(2.14%), 셀트리온(068270)(1.02%), LG화학(051910)(1.97%), 신한지주(055550)(1.34%), 현대모비스(012330)(2.50%), LG생활건강(051900)(2.08%), POSCO(005490)(1.28%) 등이 1% 이상 강세를 보였다. 반면 SK텔레콤(017670)은 -0.59%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4.61포인트(0.64%) 상승한 721.14에 장을 마감했다. 개인이 901억원 사들인 반면 기관은 219억원, 외국인은 558억원 팔아치웠다.
 
시총 상위종목 중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0.52%), CJ ENM(035760)(0.05%), 헬릭스미스(084990)(0.16%), 에이치엘비(028300)(0.69%), 펄어비스(263750)(3.31%), 메디톡스(086900)(1.25%), 셀트리온제약(068760)(0.39%), 휴젤(145020)(0.54%) 등이 상승했고 신라젠(215600)(-0.55%), 스튜디오드래곤(253450)(-1.49%), SK머티리얼즈(036490)(-1.11%) 등은 조정받았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