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면세점 덕분에 외국인 매출 증가
올해 1~5월 매출 전년비 36.9% 증가…중국인 외 고객 다양화
입력 : 2019-06-19 18:15:18 수정 : 2019-06-19 18:15:18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이 위층에 있는 면세점으로 매출 상승효과를 보고 있다. 건물 8층~10층에 있는 면세점에서 지하 1층~7층에 있는 백화점까지 외국인의 구매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무역센터점의 외국인 고객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6.9% 늘었다고 19일 밝혔다. 이 기간 외국인 고객 수는 29.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면세점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중국인 외에 다양한 국가의 고객이 백화점을 방문하고 있다. 무역센터점의 올해 1월~5월 일본인의 매출은 58.1% 늘어 외국인 매출 중 가장 높은 신장률을 보였다. 태국(51.6%), 유럽(50.4%), 중동(49.7%) 지역의 외국인 매출도 크게 늘었다. 중국인 고객 매출은 같은 기간 24.1% 신장했다.
 
외국인 고객이 증가하면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은 영업 면적 감소에도 전체 매출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면세점 오픈으로 영업 면적이 5만3226㎡(1만6101평)에서 4만2307㎡(1만2798평)로 20.5% 줄었지만, 올해 누계 매출은 오히려 3% 정도 신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조광모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판매기획팀장은 "면세점 오픈 이후 빠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백화점을 찾는 외국인 고객도 덩달아 늘고 있다"라며 "무역센터점 전체 매출에서 외국인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7%~8% 수준에서 올해 처음으로 10%를 넘길 것으로 본다"라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은 면세점 구매 외국인 고객의 백화점 방문에 대해 각각의 상품 구성 차이가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명품, 잡화, 기초화장품을 주력으로 하는 면세점과 달리 백화점은 패션, 뷰티, 리빙, 식품 등 다양한 상품군을 두루 갖추고 있어 면세 쇼핑을 마친 외국인이 자연스럽게 백화점 상품에도 관심을 나타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올해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의 외국인 매출을 보면 패션 브랜드(78.1%), 색조화장품(88.9%), 식품(101.3%) 등 상대적으로 면세점에서 찾기 힘든 상품군의 매출이 큰 폭으로 신장했다. 특히 구매 고객의 절반 정도는 밀탑, 다정한 떡볶이, 삼송빵집 등 특색 있는 외식 매장에서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10㎞ 이상 원거리 지역에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을 찾는 내국인 고객도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면세점 개장 이후 6개월(지난해 11월~올해 5월) 동안 무역센터점의 지역별 매출을 보면 경기 과천(14.7%), 안양(11.5%), 성남(10.8%), 수원 광교(9.9%) 등 주변에 대형 면세점이 없으면서 상대적으로 무역센터점에 접근이 쉬운 경기 남부 지역의 매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이혁 현대백화점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무역센터점이 있는 삼성동 일대는 국내 최대 강남권 복합환승센터, 현대차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 등 굵직굵직한 호재가 많아 앞으로 국내외 고객에게 더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백화점과 면세점의 시너지를 통해 무역센터점을 글로벌 쇼핑 명소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전경. 사진/현대백화점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