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희망연봉은 2981만원…최종 목표 0.9억
83% "눈높이보다 낮아도 입사부터…'꿈의 연봉'은 꿈일뿐"
입력 : 2019-06-24 14:55:04 수정 : 2019-06-24 14:55:04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취업준비생이 현실적으로 받기를 원하는 연봉이 평균 3000만원이 안되지만, 이조차도 못 주는 직장이라도 들어가려는 사람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지난 5~10일 구직자 2050명에게 희망연봉을 설문해 24일 발표했다. 조사한 결과, 응답자들이 제시한 평균치는 2981만원이었다.
 
구간별로는 2400만~2600만원 미만(16.1%), 2800만~3000만원 미만(12%), 3000만~3200만원 미만(10.5%), 2200만~2400만원 미만(10.1%) 등의 순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3280만원)이 여성(2794만원)보다 평균 486만원 높았다. 학력별로는 대학원 이상(3510만원), 4년제 대졸(3159만원), 전문대졸(2768만원), 고졸 이하(2688만원) 순이었다.
 
지원하려는 기업 형태별로 희망연봉 수준도 차이가 있었다. 먼저, 대기업이 평균 345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외국계 기업(3342만원), 중견기업(3107만원), 공기업·공공기관(2875만원), 중소기업(2705만원)의 순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평균 희망 연봉의 격차는 750만원이었다.
 
그러나 구직자의 절반인 47.8%는 취업 때 희망하는 만큼 연봉을 받지 못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전체 구직자의 83%는 ‘희망하는 연봉을 낮추더라도 우선 입사하는 편이 낫다’고 여겼으며, 이 중 64.7%는 구직활동을 하면서 이전보다 희망연봉을 낮췄다고 답했다.
 
이는 구직난 때문에 희망하는 연봉 수준보다 낮은 연봉을 받더라도 우선 입사해 경력을 쌓고, 이직 시 몸값을 올리는 것이 낫다고 판단하는 구직자가 많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 현재는 높지 않은 연봉을 1차 목표로 잡은 취준생들도 최종적으로는 1억원 내외를 목표로 하지만 한낱 꿈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과반이었다.
 
일생 중 연봉이 가장 많을 때를 기준으로, 받고 싶은 금액은 평균 9549만원으로 조사됐다. 남성(1억134만원)이 여성(9183만원)보다 951만원 많았다.
 
지원 예정 기업별로는 대기업(1억2164만원), 외국계 기업(1억1500만원), 중견기업(9899만원), 공기업·공공기관(9654만원), 중소기업(7925만원)의 순이었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최종 목표 연봉 격차는 무려 4239만원에 달했다.
 
응답자의 51.2%는 실제로 ‘꿈의 연봉’을 받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는 ‘노력만으로 가능한 것이 아니어서’(55.1%,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경기 불황이 지속될 것 같아서’(29.3%), ‘내 역량으로는 어려울 것 같아서’(27.2%), ‘국내 기업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어서’(11.6%), ‘직장인 선배들에게 현실을 들어서’(10%), ‘사내 정치를 잘할 자신이 없어서’(9.3%) 등을 들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