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틸웰 차관보 방한…"일본 수출규제 입장 내일 말할 것"
입력 : 2019-07-16 21:39:41 수정 : 2019-07-16 21:39:4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6일 방한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한미관계는 이 지역의 안정과 번영에 필수"라며 "수년간 한국이 더 강해지고 더 많이 기여하게 되면서 한미관계가 성장하고 발전하는 것을 지켜봐 왔다. 이런 동향이 이어지길 고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생각해보고 내일 말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가 공개한 일본 NHK와 방송 인터뷰에서 스틸웰 차관보는 악화하고 있는 한일 갈등 상황과 관련해 "미국이 균열이 생기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스틸웰 차관보는 17일 오전에 청와대를 방문한 뒤 오후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를 면담하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개별적으로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 관계가 악화된 상황에서 스틸웰 차관보가 방한 기간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데이비드 스틸웰 신임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