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2분기 최대 실적 달성…"전 사업 호조"
2분기 영업익 968억…전년비 22.3% 상승
입력 : 2019-08-08 16:36:24 수정 : 2019-08-08 16:36:24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CJ ENM은 2019년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0.1% 상승한 1조2604억원, 영업이익은 22.3% 상승한 968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발표했다.   
 
CJ ENM 기업 이미지. 사진/CJ ENM
 
CJ ENM은 2분기 대내외적으로 악화된 시장 환경에도 불구하고, 사업 기초와 전 사업부문의 경쟁력을 꾸준하게 강화해 사상 최대의 경영 실적과 수익 성장을 달성했다.
 
먼저 미디어 부문은 매출액 4264억원, 영업이익 36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5.4%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25.1% 상승했다. 
 
구체적으로 '아스달 연대기', '스페인하숙' 등 오리지널 콘텐츠의 TV광고 매출이 지난해보다 21.4% 증가했다. 디지털 콘텐츠 제작 확대를 통한 DIA TV, 티빙, tvN D 등의 디지털 광고 매출도 전년 대비 32.4% 상승했다. 이외에도 '강식당2' 등 콘텐츠 판매 매출은 지난해보다 71.9% 상승해 사상 최대의 광및 콘텐츠 판매 매출을 기록했다. 하반기에도 '호텔 델루나', '날 녹여주오', '사랑의 불시착' 등을 통해 콘텐츠 경쟁력 기반의 사업성장을 강화하고, 수익성 제고에 집중할 계획이다.  
 
커머스 부문은 취급고 1조183억원으로 3분기 연속 1조원대를 기록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3576억원과 360억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16.3%, 6.2%의 성장을 기록했다. '엣지', '셀렙샵', '오하루 자연가득' 등 단독 브랜드의 호조와 고수익 상품 중심의 포트폴리오가 실적을 견인했다. 또한 여름 시즌상품의 전략적 편성으로 외형과 수익 모두 성장하는 실적을 거둔 것으로 분석됐다. 올 하반기에는 패션 성수기에 맞춰 'VW베라왕', '지스튜디오' 등의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를 강화하고, 차별화된 편성 전략과 단독 브랜드로 외형과 수익 모두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영화 부문은 매출액 67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8.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00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한국 영화로는 처음으로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이 누적 1000만 관객을 돌파하며 극장 매출은 전년 대비 234.8% 증가한 415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한국 영화 관객 점유율 54%의 독보적인 입지를 확보했다. 하반기에도 '엑시트', '나쁜녀석들: 더무비' 등 국내에서 선보이는 콘텐츠를 비롯해 미국, 태국 등 해외시장에서도 자체 기획 콘텐츠를 확대함으로써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잡겠다는 목표다.
 
음악 부문은 '아이즈원', 'BTS', '몬스타엑스' 등의 콘서트 매출이 역대 분기 매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에 매출액은 153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1.2% 증가했으며, 영업이익도 49억원을 기록해 전년비 16.1%의 상승세를 보였다. 또한 중장기적으로 'TOO', '빌리프랩' 등 글로벌향 IP 확대해 사업 성장동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CJ ENM 관계자는 “프리미엄 콘텐츠를 기반으로 디지털을 포함해 국내외에서 광고 및 콘텐츠 유통을 확대하고, 커머스 부문은 자체 브랜드의 상품 경쟁력과 고수익 상품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겠다”라며 “특히 제작의 효율성을 높이고 IP 수익 모델 확장을 통해 수익성을 강화하고, 글로벌 콘텐츠 커머스 기업으로의 성장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