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실손보험 즉시 청구 서비스에 삼성화재도 참여
무인수납기로 진료비 결제와 보험금 청구 한 번에 해결
입력 : 2019-08-18 09:00:00 수정 : 2019-08-18 09: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KT의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즉시 청구 서비스에 KB손해보험에 이어 삼성화재도 참여한다.  
 
KT는 18일 삼성화재와 실손보험 즉시 청구 사업을 위한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T는 지난 4월 KB손해보험과 중앙대학교 병원을 연동하는 실손보험 즉시 청구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번에 삼성화재도 서비스에 참가하면서 실손보험 가입자 중 즉시 청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소비자가 늘어날 전망이다. 
 
KT는 삼성화재와 실손의료보험 즉시 청구 사업을 위한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KT
 
 
지난해 상반기 기준 국내 실손보험 가입자는 3400만명에 이를 정도로 대중화됐지만 진료비 요청 시스템이 전산화되지 않아 일일이 병원에 들러 증빙 서류를 받아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KT는 병원 내 설치된 무인수납기로 진료비를 결제하고 바로 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정보를 보험사로 전달할 수 있는 실손보험 즉시 청구 서비스를 선보였다. 무인수납기와 보험사 시스템을 KT 전용망으로 연결해 민감한 의료정보 유출 위험도 제거했다. 
 
KT는 향후 병원업무자동화 전문 기업인 엔에스스마트에서 특허출원한 보험금 청구 패드를 이용해 무인수납기가 없는 중소형병원에서도 실손보험 즉시 청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현진 KT 5G사업본부장 상무는 "실손보험 청구서비스는 KT의 사람을 위한 기술 대표 모델"이라며 "보험사와 지원 병원을 지속 확대하고 패드와 휴대폰 애플리케이션 등으로 편의성을 높여 누구나 KT 플랫폼으로 편리하게 실손 보험 청구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