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 수출규제 대응 현장지원단 가동
반도체·자동차 주력산업 중심 R&D·금융 등 밀착 지원
입력 : 2019-08-18 12:13:33 수정 : 2019-08-18 12:13:33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정부가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등 일본의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현장에서 지원하기 위해 범 부처 차원의 '일본 수출규제 애로 현장지원단을 가동한다고 18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와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 한국무역협회 등 관련기관으로 구성된 현장지원단은 19일부터 10월 말까지 반도체, 자동차, 일반기계 등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1대 1 맞춤 상담회와 기업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야 5당 참여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 2차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대 1 상담회에서는 전략물자제도, 연구개발(R&D), 수입국 다변화, 금융 등 여러 방면에서 일본 수출규제 에로뿐만 아니라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종합 상담을 진행한다.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는 기업 애로를 원스톱으로 해소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무역협회는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대체 수입처 발굴, 일본의 자율준수기업(CP) 활용 등을 돕는다.
 
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산업기술진흥원(KIAT) 등 전문기관은 소재부품 국산화, 부품 신뢰성 강화 등 기술개발을, 한국무역보험공사, 수출입은행, 중소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은 수입보험·운영자금과 같은 금융 지원책을 상담한다.
 
기업 설명회에서는 우리 기업이 일본의 수출규제 제도를 명확하게 이해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일본 수출규제 제도와 범부처 종합 대응·지원방안을 소개한다.
 
특히 피해기업의 자금 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금융 지원과 일본의 CP기업 거래 방법, 재량근로제 활용 등 기업들이 궁금해 하는 분야에 대해 관련 부처와 기관의 상세한 지원대책을 안내할 예정입니다.
 
현장지원단 가동을 통해 정부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확보한 일본 수출규제 관련 예산 2732억원과 6억원 규모의 피해기업 자금지원 등을 신속히 집행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박태성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지금까지는 기업들의 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보를 명확하고 충분히 전달하는데 주력했다면, 앞으로는 개별 기업의 실질적인 어려움을 해소하고 지원하는데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