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산업부, 자율주행 기술개발 공동 추진
자율주행 검증 SW·차량제어 솔루션 개발…2021년까지 289억원 투입
입력 : 2019-08-22 06:00:00 수정 : 2019-08-22 06: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함께 자율주행 관련 기술개발에 나섰다. 
 
양 부처는 22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자율주행 패스트트랙 사업' 기술협의체 킥오프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하는 업무 협약도 체결했다. 
 
자율주행 패스트트랙 사업은 범부처로 추진 중인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신속한 개발 필요성이 있는 자율주행 분야에 대해 과기정통부와 산업부가 연구개발(R&D)을 수행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산업부 자율주행 기술협력 사업 구성체계. 자료/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는 오는 2021년까지 118억원을 투입해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소프트웨어(SW) 솔루션과 자율주행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SW를 개발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같은 기간 동안 171억원을 투입해 자율주행차의 인공지능(AI) 기반 컴퓨팅 기술과 차량제어 솔루션을 개발·실증하고 국내·외 표준을 도출할 예정이다.
 
양 부처는 이번 자율주행차 기술협의체에서 패스트트랙 사업 간 기술개발 성과 연계방안과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자율주행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로서 이종 산업 간 융복합이 필수인 분야이며 범부처간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미래차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민간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기술협의체가 구심체가 돼 자동차·정보통신 업계의 자율주행 분야 기술협력과 융합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