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국내 1위 혁신 제약기업 선정
클래리베이트 애널리스틱 선정 결과…아태지역선 11위 올라
입력 : 2019-09-06 15:01:32 수정 : 2019-09-06 15:01:3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한미약품은 글로벌 정보 서비스 회사 클래리베이트 애널리스틱이 선정한 아시아태평양(APAC) 지역 혁신 제약기업 선정 결과 국내 1위, 아태지역 11위를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데이비드 리우 클래리베이트 APAC 총괄 부사장은 이날 한미약품을 방문해 이같은 내용을 설명하고 축하 트로피를 전달했다. 
 
초기단계 파트너링과 신약개발, 성숙도 등 크게 3개 지표를 토대로 한 이번 분석에서 한미약품의 초기단계 파트너링 점수는 325점으로 총점 순위 5위를 차지한 일본 오츠카홀딩스와 같았으며, 시오노기, 오노, 미쓰비시케미칼, 기린홀딩스 등 일본 기업들 보다 높은 수치를 보였다. 
 
클래리베이트 관계자는 "초기단계 파트너링과 신약개발 지표를 합친 게 제약사의 종합적인 R&D능력인데, 한미약품의 이 두 수치 합은 620점으로 미쓰비시케미칼, 기린홀딩스 보다 높았다"라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리우 클래리베이트 부사장은 "한국 제약사 중 가장 우수한 점수를 차지한 한미약품은 세 가지 지표 모두에서 뛰어난 성과를 보였다"라며 "한미약품을 비롯한 한국 제약사들이 정부의 지원 정책을 기반으로 아태 지역 내 제약산업 혁신을 이끌어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클래리베이트는 혁신 수준의 효과적 측정을 위해 파이프라인 및 산학연 파트너십 여부, 공동 지적재산권 및 출판 현황, 영향력 있는 학술지 출간, 상용화 가능성, 글로벌 진출 가능성 등을 핵심 평가 척도로 선정했다. 기존의 전통적 평가 척도로 사용돼 온 특허 및 제품 출시 건수, 판매 수익만으로는 빠르게 변화하는 제약·바이오 산업의 혁신을 평가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이번 클래리베이트 평가에서 한미약품은 다양한 임상 단계별 파이프라인 및 글로벌 제약회사들과의 파트너십, 탄탄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통한 지속적 수익 창출 및 안정적 R&D 투자 가능성, 적응증 확장 가능한 자체 개발 플랫폼 기술 보유 등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한편, 이번 클래리베이트 APAC 지역 혁신 제약기업 상위 10개 중 9개는 일본 제약회사들이 차지했다. 
 
데이비드 리우 클래리베이트 APAC 총괄 부사장이 6일 한미약품을 방문해 권세창 대표이사(오른쪽)에게 축하 트로피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한미약품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