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조국, 개혁 장애되면 가차없이 비판"
국회서 조국 장관 만나 당부와 경고 메시지…유성엽 "자진사퇴 깊이 생각해야"
입력 : 2019-09-17 18:12:15 수정 : 2019-09-17 18:12:1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만나 "조 장관이 개혁의 동력이 될 때는 적극적으로 응원하겠지만, 또 개혁의 장애가 되신다면 가차없이 비판하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조 장관에게 "장관 취임을 축하드려야 하는데 축하만 드리기는 어려운 사정이라는 것을 장관께서도 잘 이해해주리라 생각한다. 정의당이 조 장관 임명 과정에서 고심이 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바라건대 모든 의혹이 수사 과정에서 깨끗하게 규명이 돼서 조 장관께서 오로지 사법개혁에만 전념할 수 있는 상황이 되기를 진심으로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7일 오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심 대표는 "대통령의 임명권을 저희가 존중하기로 한 것은 사법개혁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말씀하셨고 촛불로 시작된 개혁이 또 다시 수구 보수의 장벽에 막혀서 좌초돼서는 안 된다는 그런 확고한 믿음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모든 개혁이 그렇지만 국민의 신뢰가 확고하게 뒷받침되지 않는 개혁은 성공하기가 어렵다"면서 "장관께서는 국민의 신뢰를 확보하기 위해서 정말 필사즉생의 노력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안정치연대에서도 조 장관의 거취에 대해 쓴소리가 나왔다. 유성엽 대표는 "언젠가는 조 장관이 소환조사를 받을 수 있는 상황에 놓이지 않겠나. 믿고 임명해주신 문대통령, 지지해준 국민께 큰 부담이 되지 않겠나"라며 "본인을 위해서도, 가족과 친척 지인을 위해서라도 (장관직을) 내려놓는 것이 좋지 않겠냐는 것이 많은 국민의 의견인데 깊게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많이 부족하고 불찰도 많았던 저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많이 끼쳤다"며 "정의당에 많은 우려와 비난, 비판이 있음을 너무도 잘 안다. 그럼에도 흠 많은 제가 임명된 이유를 늘 되새기고 있다"고 했다. 그는 "검찰개혁, 법무부 탈검찰화, 공정하고 효율적 대국민 법률서비스 등 시대적 과제를 완수해야 한다는 게 저의 본연(의 임무)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로스쿨 체제 개혁과 상가임대차보호법 개정에 대해 내부검토를 시작했다"며 "나머지 부분도 꼼꼼히 검토해 살펴보겠다"고 했다.
 
대안정치연대 유성엽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