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글로벌제약사 국내 R&D 투자 전년비 16% 늘어
4706억 투자, 관련 인력은 8.2% 증가…"투자 유인 위한 제도개선 필요"
입력 : 2019-09-19 16:28:38 수정 : 2019-09-19 16:28:3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국내 시장에 진출한 글로벌 제약사들이 지난해 국내 R&D에 약 4700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KRPIA)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국내 R&D 투자 현황' 결과를 발표했다. 
 
31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조사된 이번 결과에 따르면 국내에 진출한 글로벌 제약사 31곳이 임상연구에 투자한 R&D 총비용(해외 본사에서 직접 외주한 R&D 비용 제외)은 약 4706억원으로 추산됐다. 지난 2016년부터 지난 3년간 지속적으로 조사에 참여한 28개 회원사를 기준 시 2017년 4000억원에서 16%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임상연구용 의약품 직접비 역시 증가했다. 1540억원의 임상시험용 의약품 직접비를 기록, 전년(1290억원) 대비 19.3% 늘었다. 또 조사에 참여한 31개사의 2018년 R&D 인력은 총 1717명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28개 회원사의 경우 1678명 고용으로 전년(1551명) 대비 8.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국내 고급 연구인력 고용창출에도 기여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임상연구는 총 1486건이 수행됐다. 2016~2018년 조사에 참여한 28개 회윈사의 지난해 임상연구 건수는 1192건으로 전년(1196건)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초기(1상) 임상시험 건수가 2017년 대비 2018년에 6% 감소해 후기 임상 비중이 늘어났다. 
 
31개 글로벌 제약사 전체 임상연구 중 암과 희귀질환 임상연구 비율은 각각 49%(583건), 5%(63건)로 전체 임상연구 중 암과 희귀질환 환자를 위한 임상연구 비율이 50% 이상을 차지했다. 
 
KRPIA 관계자는 "다만 암과 희귀질환 임상시험 건수가 전년에 비해 상당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고, 최근 몇 년간 선진국에 비해 국내 항암제 및 희귀질환 치료제 접근성이 줄어들고 있는 추세를 감안해 보면 해당 영역의 신약에 대한 제도적 및 정책적인 배려가 필요해 보인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 참여한 글로벌 제약사들은 임상연구를 통한 R&D 투자뿐만 아니라, 기초 연구지원(10건), 비 임상시험(3건), 국내 개발 물질 도입, 국내 제약사 및 연구소와 공동 개발, 국내 병원 및 단체와의 연구 개발을 위한 협약 등(42건) 다양한 공동연구개발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2018년 글로벌제약사 국내 R&D 투자 현황. 자료/KRPIA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