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랜드로버, 영국 최대규모 첨단제품 개발센터 오픈
입력 : 2019-10-04 11:03:29 수정 : 2019-10-04 11:03:29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재규어 랜드로버가 최근 영국 워위크셔(Warwickshire)의 게이든(Gaydon)에 영국 최대 규모의 자동차 창조 개발을 위한 ‘첨단제품 개발센터(Advanced Product Creation Centre)’ 와 ‘재규어 디자인 스튜디오(Jaguar Design Studio)’를 오픈했다고 4일 밝혔다.
 
‘첨단제품 개발센터’는 재규어 랜드로버가 추구하는 데스티네이션 제로(Destination Zero) 미션을 본격적으로 실현하고자 건립됐다. 사회의 안전과 건강, 그리고 환경 보호의 의지를 담은 이 미션은 시설과 제품 및 서비스를 통해 무배출(Zero Emission), 무사고(Zero Accidents), 무정체(Zero Congestion)의 미래 구현을 목표로 한다.
 
재규어 랜드로버는 브랜드 역사상 처음으로 디자인, 엔지니어링에서 생산 구매까지 전 과정을 ‘첨단제품 개발센터’에 모두 통합했다. 약 400만m² 부지에 수년 동안 약 5억파운드(약 7400억원)를 전략적으로 투자했다. 
 
재규어 랜드로버가 '첨단제품 개발센터' 및 '재규어 디자인 스튜디오'를 오픈했다. 사진/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1만3000명의 숙련된 엔지니어와 디자이너들이 차세대 재규어 랜드로버 자동차를 개발한다. 재규어 랜드로버의 지속 가능한 장기적 성장을 지원하는 미래의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전기차 및 차량 공유(ACES·Autonomous, Connected, Electrified, Shared) 기술도 이 시설에서 개발된다.
 
게이든의 새로운 시설은 영국에서 가장 높은 지속가능성을 갖춘 건물이라는 데에 의미가 있다. 최대 20%의 에너지가 건물 지붕에 설치된 3000m²의 광전 태양열 판넬로부터 공급되며, 나머지는 100% 재생 에너지원으로부터 확보된다. 5만m²가 넘는 혁신적인 작업 공간이 추가로 마련됐으며, 시설은 스케치에서 전시장까지 전체 자동차 개발 과정에서 협업을 촉진하도록 설계됐다.
 
이 날 함께 공개된 ‘재규어 디자인 스튜디오’는 세계 최첨단 자동차 디자인 센터로서 선도적인 기술을 통해 창의적 디자인 과정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새로운 첨단제품 개발센터에서 1만3000여명의 엔지니어와 디자이너들이 차세대 차량을 개발한다. 사진/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디자인 스튜디오의 중심부에 위치한 하트 스페이스 주변으로 인테리어, 익스테리어, 컬러 및 소재팀과 디자인 비주얼라이제이션 및 디자인 테크니컬 부서가 구성됐다.
 
새로운 ‘재규어 디자인 스튜디오’의 면적은 1만2000m²로 휘틀리에 위치했던 기존 스튜디오 면적보다 약 33%가 더 확대됐다. 동시 작업이 가능한 20개의 맞춤형 클레이 모델링 장비, 가상 현실 시스템, 11m 크기의 4K 디지털 디스플레이 월 등 최첨단 기술들을 적용해 디자인 작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전망이다.
 
한편, 재규어 랜드로버는 2020년부터 모든 새로운 재규어 랜드로버 모델에 전기차 옵션을 제공한다는 비전을 현실화하고 있다. 
 
이날 게이든에서 진행된 오픈식에서 재규어 랜드로버는 캐슬 브롬위치의 시설을 영국 최초의 프리미엄 전동화 공장으로 변화시킨다는 계획을 공고히 했다. 이 시설에서는 차세대 재규어 XJ를 필두로 다양한 새로운 전기차들이 제조될 예정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