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KBS 라디오서 "뒤늦게 인지…감수성 부족했다" 사과
"라이브 진행 중 '이상하다' 생각했지만 확실히 캐치 못해"
입력 : 2019-10-17 21:47:50 수정 : 2019-10-17 21:47:50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의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과 관련해 "사회활동을 활발하게 하는 여성들이 업무능력이 아니라 마치 다른 요인을 갖고 성과를 낸 것처럼 얘기한 것이기 때문에 (패널의 발언은)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며 "감수성이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KBS1 라디오 '열린토론'에서 "라이브로 진행되는 것이라 '이거 이상한데'라고 했는데 확실하게 캐치하지 못해서 시간이 가버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계속 찜찜해서 끝날 무렵에 환기하면서 운영자로서 사과하고 발언 당사자도 사과하고 그 뒤에 사과문을 냈다"고 말했다.
 
유시민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2일 오후 제주웰컴센터 1층 웰컴홀에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그 일이 있고 나서 그날 밤, 그 다음 날 오전에 '왜 뒤늦게 인지했을까' 돌아봤더니 감수성이 부족했던 것"이라며 "제가 여자였으면 바로 꽂혔을 건데 남자라 여성들이 그걸 느끼는 만큼 못 느꼈던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그런 걸 저도 좀 안다고 생각했는데 '왜 감수성이 약했을까' 생각해보니 그런 문제들에 대해서 똑바로, 올곧게 행동할 만큼 생각하고 성찰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그런 반성이 굉장히 많이 됐고 반성을 담아 사과문을 올렸는데 그것으로 다 안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시민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2일 오후 제주웰컴센터 1층 웰컴홀에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