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고수' 우미건설, 광역교통망 호재 청신호
입력 : 2019-10-31 11:05:30 수정 : 2019-10-31 11:09:34
[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 내달 인천 서구 루원시티 내 분양을 앞둔 우미건설이 급행 광역 교통망 정책 발표로 힘을 받게 됐다.
 
31일 국토교통부는 2030년까지 대도시권 광역교통 철도망을 2배로 확충하는 등 광역교통 2030’ 대책을 발표했다. 광역거점간 통행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하고 통행비용을 최대 30% 절감하며 환승시간 30% 감소 등 3대 목표 아래 교통망을 확충하는 게 이번 정부 대책의 골자다.
 
특히 정부는 주요 거점을 30분대에 연결하는 세계적 도시 수준의 광역철도망을 구축할 계획인데, 이를 위해 개량 또는 신설 대상 노선에 속하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B노선이 인천 서구를 관통한다. 정부는 B노선의 조기 착공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여기에 추가적으로 급행철도 수혜지역 확대를 위해 서부권 등에 신규노선을 검토할 것도 밝혔다.
 
정부는 또 수도권 외곽 순환고속도로망을 조기에 완성해 도심 교통량 분산을 추진한다. 상습 정체구간의 복층화나 지하도로 신설, 미착공 구간의 조속 착수 등이 그 내용이다. 이같은 계획이 실행되면 수도권 순환고속도로망에 포함되는 인천~김포 구간도 교통기능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 서구는 또 정부가 이번에 구축 사업을 지속 확대키로 한 청라~강서 2단계 광역BRT 교통망에도 걸린다. 장기적으로 BRTS-BRT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된다. S-BRT는 전용차로, 우선신호체계 적용 등 지하철 시스템을 버스에 도입하는 식이다.
 
우미건설은 신도시 개발권에서 직접 토지를 매입해 개발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 전략으로 매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 내달 분양을 앞둔 주상복합아파트 루원시티 린스트라우스와 테마형 스트리트몰 루원시티 앨리스빌 역시 우미건설이 직접 땅을 사서 개발한 자체 공급 사업이다. 루원시티는 인천시청 제2청사, 복합행정타운 개발 등이 예정된 행정 입지와 인근 청라국제도시, IHP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등 다양한 개발권에 속한다. 업계에서도 개발 고수로 꼽히는 우미건설이 이번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발 호재를 더해 또다시 청신호를 켰다.
 
루원시티 앨리스빌 투시도. 사진/우미건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재영

뉴스토마토 산업1부 재계팀장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