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 환경부 인증 최우수 분석기관에 선정
분석 인력 전문성 향상, 데이터 품질 관리 평가
입력 : 2019-11-01 15:32:43 수정 : 2019-11-01 15:32:43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이 환경부로부터 최우수 분석기관 인증을 받았다. 인천시는 1일 보건환경연구원이 환경부 주관 2019년 대기·악취 및 실내 공기질 분야 숙련도 시험에서 전 항목 ‘적합’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숙련도 평가는 전국 시·도 보건환경연구원과 국공립 연구기관, 민간측정분석기관 등을 대상으로 연 1회 실시한다. 타 분야와 달리 측정 결과의 정확도 및 신뢰성 확보를 위해 시료 채취 전 과정과 장비 운영 능력, 결과 산출 과정 등을 포함해 평가한다.
 
평가 항목은 대기 등 3개 분야 총 14항목이다. 항목별로 만족 5점, 불만족 0점의 점수를 부여하고, 이를 총점 100점으로 환산해 90점 이상시 적합, 90점 미만시 부적합으로 기관에 대한 최종 평가를 실시한다.
 
이번에 실시한 숙련도 분야는 연구원에서 직접 현장 시료 채취·점검하는 분야로 적용 업무로는 대기 및 악취 배출 사업장 점검, 실내 공기질 및 악취 실태 조사 업무다. 측정 결과를 통해 점검 기관의 효율적인 행정 조치 등 발생 오염원 저감을 위한 정책 자료로 활용된다.
 
방기인 대기환경연구부장은 “분석 인력의 전문성 향상과 데이터 품질 관리 등에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로 대기 환경 분야에 중추적이고 선도적인 역할 수행과 시민의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에 더욱 노력하는 기관이 되겠다”고 전했다.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 직원들이 지난해 11월 연탄 나눔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사진/인천시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 직원들이 지난 4월 수혼제를 지내고 있다. 사진/인천시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 직원들이 지난 4월 수혼제를 지내고 있다.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