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AI 분야서 독보적 혁신 기업 될 것"
'삼성AI포럼 2019' 전날 이어 개최
고동진 사장 "인공지능, 새 라이프스타일 제시"
입력 : 2019-11-05 10:12:16 수정 : 2019-11-05 15:54:41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삼성 인공지능(AI) 포럼 2019'가 5일 삼성리서치 주관으로 삼성전자 서울 연구개발(R&D) 연구소에서 이어졌다.
 
고동진 삼성전자 IT·모바일(IM) 부문장 사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5세대 이동통신(5G)와 AI, 사물인터넷(IoT) 기술로 본격화된 초연결 시대에는 사용자 경험을 혁신하는 기업이 글로벌 비즈니스의 승자가 될 것"이라며 "5G와 AI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스피커, Io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의 기술 융합과 혁신의 근간이 되고 우리 삶에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는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 사장은 "삼성전자가 5G, AI 혁신의 선두에서 미래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하며, "지금까지 삼성전자는 고정 관념을 뛰어넘는 도전 정신으로 기술혁신을 주도해 왔으며 인공지능 분야에서도 지속적인 혁신 노력과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전에 없던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혁신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동진 사장이 5일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19'에서 고동진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고 사장은 삼성전자가 AI를 '4대 미래 성장사업' 중 하나로 선정하고 연구역량을 강화해 왔다며 전 세계 5개국, 7개 글로벌 AI센터가 협력해 세계 최고 수준의 AI 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AI기술의 한계를 뛰어넘어 스스로 학습·판단·결정하는 범용인공지능(AGI) 기술 연구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복합적 지능을 갖춘 AGI 기술이 다양한 기기들과 융합되면 더욱 획기적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세계 유망 석학과의 활발한 네트워크를 통해 미래 성장 산업 육성을 더욱 가속화 시켜 나갈 계획이다.
 
삼성리서치가 주관하는 '삼성AI포럼 2019' 둘째 날도 세계 각국에서 최근 활발하게 연구 활동을 하고 있는 AI 전문가들의 다양한 강연이 이어졌다. 노아 스미스 미국 워싱턴대 교수와 압히나브 굽타 카네기멜론대 교수가 기조연설에 나섰다.
 
스미스 교수는 기조연설에서 "실험적 자연어 처리를 위한 합리적인 순환신경망"을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기존 자연어 처리 딥러닝 모델들이 가지고 있는 취약점에 대해 설명하며 언어적인 이해가 가능하면서도 심도 깊은 언어 처리가 가능한 새로운 모델로 합리적인 순환신경망을 소개했다.
 
고동진 사장이 5일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19'에서 고동진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굽타 교수는 "시각·로봇 학습의 규모 확장과 강화 방안 강연에서 기존 지도 학습의 한계를 넘어선 대규모 자기 시각 학습 방법을 제안하고 미래 에이전트에 적용하는 방안에 대해 공유했다.
 
오후에는 '비전과 이미지 (Vision & Image)'와 '온디바이스, IoT와 소셜'의 주제로 나눠 두 트랙이 동시에 진행했다. '비전과 이미지' 트랙에서는 △딥네트워크 기능을 중심으로 인간의 인식과 딥러닝의 인식 격차를 줄일 수 있는 프로젝트(누노 바스콘셀로스 미국 UC샌디에이고대 교수) △사실적인 3D 텔레프레전스 구축을 위한 딥러닝 기반의 실시간 추적 및 합성 기술(빅토르 렘피츠키 삼성전자 모스크바 AI 센터장) 강연 등이 진행됐다.
 
'온디바이스, IoT와 소셜' 트랙에서는 △범용인공지능 시대에서 모바일 임베디드 기기가 온디바이스 컴퓨팅을 위해 극복해야할 딥러닝 기술(니콜라스 래인 삼성전자 캠브리지 AI 센터), △딥러닝과 와이파이 기반 고해상도로 위치 추적이 가능한 방식(스티브 리우 삼성전자 몬트리올 AI 센터) 강연 등이 이어졌다.
 
한편, '삼성 AI 포럼 2019'에는 석학들의 강연 이외에도, 인공지능 분야 글로벌 주요 학회에서 선정된 국내 대학·대학원의 우수 논문을 선별해 전시하는 포스터 세션도 마련됐다.
 
노아 스미스 교수가 5일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삼성 AI 포럼 2019'에서 '실험적 자연어 처리를 위한 합리적인 순환신경망'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