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제 시행되면 중소기업 1인 급여 33만원 감소"
중기중앙회, '근로시간 단축과 중소기업 영향' 토론회…"입법보완 반드시 필요"
입력 : 2019-11-19 10:07:59 수정 : 2019-11-19 13:33:49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근로시간 단축과 중소기업 영향 토론회'를 개최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한 달 여밖에 남지 않은 주52시간제 시행은 중소기업계에 닥친 위기”라며 “정부대책이 발표됐으나 근본해법은 되기 어려우므로 현장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속히 보완입법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근로시간 단축과 중소기업 영향 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중기중앙회
 
 
이지만 연세대학교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에서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이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중소기업 영향 분석 및 정책과제'라는 주제로, 이정 한국외국어대학교 교수가 '주52시간 근무제를 둘러싼 쟁점과 과제'에 대해 발표했다. 
 
노 연구위원은 “근로시간 단축으로 중소기업에 발생하는 추가 비용이 3조3000억 원에 달하고, 중소기업 근로자 1인당 월평균 33만4000원의 임금감소가 우려 된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근로시간의 효과적인 단축을 위해서는 중소기업 생산성 향상이 동반돼야 한다며 '중소기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제안했다. 
 
이 교수는 “인력수급·추가비용 부담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노동생산성은 그대로 둔 채 노동비용만 증가하면 중소기업의 위기로 직결된다"며 "생산성의 판단기준을 근로시간이 아닌 성과로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주52시간제의 안착을 위해 “300인 미만 사업장 경과기간 부여, 노사합의시 근로시간 탄력운용 등 유연근무제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 등 기반조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근로시간 단축과 중소기업 영향 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중기중앙회
 
토론자로 나선 정한성 신진화스너공업 대표이사는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현장애로를 호소하며 “주52시간제의 시행시기를 1년 이상 유예하고 주 단위로 제한하고 있는 연장근로 제도를 일본처럼 월 단위 또는 연 단위로 확대하는 방향으로 개편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승길 아주대학교 교수도 “산업구조 고도화, 근무형태 다양화 등 환경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탄력·선택적 근로제, 특별인가연장근로, 재량근로시간제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기섭 고용노동부 근로감독정책단장은 “주52시간제 현장안착을 위해 노동시간 단축 현장지원단 운영과 탄력근로법안의 정기국회 통과 등 제도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용희 한신특수가공 한용희 부장은 “급여감소로 인한 걱정으로 부업을 알아봐야 하는 등 업무몰입을 오히려 저해할 수 있다”며 “자녀양육비 등 지출이 늘어가는 상황에서의 소득감소는 큰 타격이기 때문에 근로자 스스로 가족을 위해 더 일할 수 있는 자유는 존중되어야한다”라고 지적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