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전세계 GDP 90%와 FTA"
11월 기준 77%…"FTA 이익 전 국민이 공유해야"
입력 : 2019-11-21 15:56:57 수정 : 2019-11-21 15:56:57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정부가 미국과 중국에 편중된 교역구조 다변화를 위해 2022년까지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90%와 자유무역협정(FTA) 타결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글로벌 밸류체인(GVC) 변화에 대응, FTA를 활용한 신산업분야 해외시장 확보에도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1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제30차 통상조약 국내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2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제30차 통상조약 국내대책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향후 FTA 정책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2022년까지 타결 기준 전 세계 GDP의 90%와 FTA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미국과 중국 등 G2(주요 2개국)에 집중된 교역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신남방 외에도 신북방, 중남미와 FTA를 체결해 우리 기업의 신흥시장 진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우리정부는 타결 기준 전 세계 GDP의 77%와 FTA를 맺었다. 국가 수로는 58개국으로, 2022년까지 70여개국과 FTA를 성사시킨다는 방침이다. 최근까지도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한·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등 성과를 내고 있다.
 
FTA를 활용한 혁신성장 확대도 추진한다. GVC 재편에 대응하는 동시에 다방면의 수출 지원을 통한 신산업 분야 수출 기반을 조성한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FTA로 인한 이익을 전 국민이 공유하기 위해 중소기업의 FTA 활용을 높이고 소비자 후생 강화에도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특히 산업현장과 정책을 연계하기 위해 전주기 FTA 플랫폼을 구축해 운영한다.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세계 보호무역주의와 미중 무역분쟁 등통상환경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정부는 해외 신시장 개척을 통해 국내산업 혁신에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25일 한·아세안 정상회의를 계기로 이들 국가들과 통상·교역을 포함한 전 분야의 교류협력의 장을 열겠다"고 말했다.
 
세종=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