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유튜브', 국내서도 공영사 '정보패널' 제공…지난달 말 적용
정보패널, 지난해 6월 이후 35억회 노출…페이스북, 커뮤니티 규정 업데이트
입력 : 2019-12-11 14:50:04 수정 : 2019-12-11 14:50:04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구글의 동영상 플랫폼인 유튜브가 공영방송사 채널의 정보를 제공하는 '정보패널' 기능을 국내에도 도입했다.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퍼지는 소위 '가짜뉴스'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플랫폼 사업자들이 신뢰도 회복을 위한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유튜브는 정부나 공공의 자금 지원을 받는 뉴스 게시자의 채널 동영상에 '게시자 정보패널' 기능을 지난달 말에 국내 서비스에 적용했다. KBS, MBC 등 공영방송사가 운영하는 채널 동영상 아래에 나오는 'i' 버튼을 통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 버튼을 누르면 위키백과 페이지로 연결된다. 유튜브는 "지난달 말에 국내 서비스에 적용했다"며 "게시자 정보패널의 내용은 위키백과 및 기타 독립적인 3자가 제공하는 정보를 바탕으로 적용되고 유튜브의 판단·결정으로 반영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유튜브가 지난달 말부터 정보패널 기능을 국내 서비스에 도입했다. 사진 속 네모로 표시한 부분이 위키백과로 연결하는 링크. 사진/유튜브 캡처
 
유튜브는 지난해 처음으로 정보패널 기능을 도입했다. 현재 독일, 미국, 스페인, 인도, 홍콩 등 적용 지역을 넓히는 중이다. 게시자 정보패널과 함께 주제 문맥을 제공하는 정보 패널도 도입해 활용 중이다. 역사, 과학 등 잘못된 정보가 제공될 수 있는 콘텐츠에 3자 파트너사의 기초·독립적 정보를 함께 보여주는 서비스다. 유튜브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이후 정보패널은 35억회 이상 노출됐다.
 
페이스북도 이와 유사한 기능을 지난해 말 국내 서비스에 적용했다. 페이스북 피드에 올라간 뉴스 링크의 출처를 알려주는 서비스로, 기사 링크 옆 'i' 버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i 버튼을 누르면 위키백과가 제공한 언론사의 기본 정보와 해당 기사 외 추가 기사 등을 보여준다. 페이스북은 이와 함께 최근 25가지 커뮤니티 규정을 세워 게시물을 관리 중이다. 이 규정에는 △폭력·범죄 행위 △안전을 해치는 행위 △불쾌한 콘텐츠 등을 비롯해 가짜뉴스·허위정보 등이 포함됐다. 유동연 페이스북 APAC 콘텐츠 정책담당은 "전세계 사회·정치 이슈와 흐름이 규정에 반영되도록 지속해서 개정한다"며 "각 나라 전문가와 학자, 시민활동가, 온라인 안전 관련 단체 및 관계 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해 커뮤니티 규정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