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7년 '1인가구' 비중 37%…전통가구 비중 뛰어넘어
통계청, 장래가구추계 시도편(2017~2047)
입력 : 2019-12-16 12:00:00 수정 : 2019-12-16 13:04:53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2047년 1인가구 비중이 37%를 넘어서며 부부, 부부+자녀 등으로 이루어진 전통적인 가구 형태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자료/통계청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2047년 장래가구 특별추계(시도편)에 따르면 2047년 가구유형별 비중은 1인가구가 37.3%로, 부부(21.5%), 부부+자녀(16.3%) 등보다 높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 가구유형은 2017년을 기준으로 부부+자녀가구가 31.4%(615만 가구)로 가장 많고, 1인 가구 28.5%(558만3000 가구), 부부가구 15.8%(309만3000가구)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오는 2047년에는 1인가구가 37.3%(832만 가구), 부부가구 21.5%(479만4000가구), 부부+자녀가구16.3%(363만 8000가구) 순으로 변화할 전망이다. 
 
자료/통계청
 
통계청 관계자는 "혼인이 감소하면서 미혼인구 늘어나고 고령화로 인해 고령인구도 늘어나지만 이혼이나 사별인구 증가하면서 전반적으로는 1인가구 증가하는 특징을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시도별로 보면 2017년 1인가구 비중은 강원(32.2%), 경북(31.9%), 전남(31.6%) 순으로 높고 경기(24.4%), 인천(24.6%), 울산(25.1%) 순으로 낮다. 
 
통계청에 따르면 오는 2047년 1인가구 비중은 강원(41.9%), 충북(41.8%), 대전(41.7%) 순으로 높고,
울산(31.1%), 경기(34.7%), 인천(36.1%) 순으로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30년간 모든 시도에서 1인가구 비중은 증가하며, 강원·충북 등7개 시도에서 1인가구 비중이 40%를 넘을 전망된다. 
 
자료/통계청
 
가구주 연령을 보면 2017년 기준 1인가구 중 39세 이하 비중이 35.6%로 가장 높고, 40~59세
32.4%, 60세 이상 32.0% 순으로 높았으나, 2047년에는 1인가구 중 60세 이상이 56.8%로 가장 많을 전망이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