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수면장애신약 '수노시', 유럽 판매허가
미국 이어 유럽 공략 첫 발…독일 시작으로 프랑스·영국 순차 출시
입력 : 2020-01-21 08:32:42 수정 : 2020-01-21 08:32:4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SK바이오팜은 자체 발굴해 기술 수출한 혁신 신약 '솔리암페톨(현지명: 수노시)'이 유럽의약품청(EMA)로부터 판매 허가를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SK바이오팜은 솔리암페톨의 발굴 및 임상 1상 시험을 마친 후 기술 수출을 했다. 이후 수면장애 질환 글로벌 1위인 재즈파마슈티컬스가 미국과 유럽을 포함한 글로벌 상업화 권리를 인수해, 임상 3상을 완료했다. 
 
재즈는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솔리암페톨의 허가를 받아 출시했으며, 유럽에서는 지난 2018년 11월 판매 허가 신청을 낸 뒤 지난해 11월 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로부터 판매 승인을 권고하는 긍정 의견을 받은 바 있다.
 
솔리암페톨은 유럽에서 기면증 성인 환자들과 지속적 양압호흡기 치료(CPAP)와 같은 일차 수면무호흡증 치료 요법으로도 주간 졸림증 치료에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 못한 성인 수면무호흡증 환자들의 각성상태를 개선하고, 주간 졸림증을 완화하는 치료제로 승인됐다. 유럽 내 유일한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한 과도한 주간 졸림증을 개선하는 성인 대상 치료제다. 
 
재즈는 각 국가별로 상업화 준비를 거쳐 올해 중반 독일을 시작으로 내년 초까지 프랑스와 영국에 솔리암페톨을 순차적으로 출시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주요 우울장애(MDD)으로 인한 주간졸림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추가 임상을 실시할 계획으로 적응증 확장을 통한 시장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양 사간 라이선스 계약에 따라 미국과 유럽에서 발생하는 매출 금액에서 일정 로열티를 확보하게 된다. 한·중·일 등 아시아 12개국 판권은 SK바이오팜이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아시아 시장 상업화를 위한 마켓 분석과 인허가 전략 수립에 착수한 상태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앞으로도 자체적인 개발뿐 아니라 재즈와의 협업과 같은 우수한 파트너십 추진으로 혁신 신약을 꾸준히 출시해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바이오팜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미국 FDA 신약판매 허가를 받은 혁신 신약 2종(세노바메이트, 솔리암페톨)을 보유하고 있으며, 세노바메이트(미국명: 엑스코프리)는 미국 법인 SK라이프사이언스가 마케팅과 판매를 직접 맡아 오는 2분기 미국 시장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SK바이오팜 소속 연구원들이 신약개발을 위한 연구를 수행 중이다. 사진/SK바이오팜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