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듬)중국, 춘절휴가 연장..."현지 근로자 급여 어떻게?"
입력 : 2020-02-05 16:33:05 수정 : 2020-02-05 16:33:05
 
[뉴스토마토 최영지 기자]
 
[앵커]
 
감염자와 사망자가 확산 일로에 있는 중국이 결국 춘절연휴 기간을 길게는 오는 9일까지 연장했습니다.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으로서는 당장 상품을 만들지 못하는 문제도 있지만, 현지 근로자들의 급여를 어떻게 처리해야하는지가 큰 고민입니다. 이런 기업들을 위해 최영지 기자가 참고가 될만 한 방법을 찾아봤습니다.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중국 국무원 판공청은 지난달 26일 올해 춘절휴가를 연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지난달 30일까지였던 춘절휴가는 지난 2일까지 연장됐고, 상해시, 북경시 등 지방정부의 경우 해당 지역 소재 기업의 업무재개 기간을 오는 9일까지로 연장했습니다.
 
이에 따라 상해의 경우 지역 내 기업은 도시 운영에 필요한 물, 가스, 전기공급 등 직종을 제외하고 오는 9일 24시 전까지 업무를 재개할 수 없습니다. 북경의 경우에도 재택근무로 업무를 수행하게끔 했습니다.
 
그렇다면,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은 현지 근로자들에 대한 급여를 어떻게 지급해야 할까. 
 
중국 노동계약법에 따르면 기업들은 근로자의 의료기간과 의학관찰기간, 격리기간이 만료되거나 정부의 긴급조치가 종료될 때까지 근로자와의 노동계약을 연장해야 하므로, 상해 및 북경시 내 기업은 해당 근로자가 감염자가 아니라는 확정진단을 받은 후 격리기간 급여를 정상적으로 근무한 기간 기준으로 지급해야 합니다.
 
또 코로나바이러스 확정 진단을 받게 되는 직원들에 대해 의료기간만큼의 급여를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북경시 급여지급규정에 따르면 해당 근로자에게 지급해야 하는 급여는 최저급여의 80% 수준을 충족해야 한다고 알려왔습니다.
 
재택근무로 인해 생산, 경영 활동이 불가능해질 경우에도 급여지급잠행규정에 따라 첫 한달의 급여는 직원과 체결한 노동계약 약정에 따라 지급해야 합니다.
 
재택근무가 한달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지방마다 규정이 다른데, 북경의 경우 회사와 새롭게 맺는 약정에 따라 지급해야 하는데 최저 급여보다 낮아선 안됩니다. 업무에 재배치하지 않을 경우 지급해야 하는 급여는 최저급여의 7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스토마토 최영집니다.
 
 
최영지 기자 yj11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영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