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NSC "G20 화상회의 점검…코로나 연대 강화 추진"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시행 대비"
입력 : 2020-03-26 17:39:58 수정 : 2020-03-26 17:39:58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26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이날 저녁 개최ㄷ 될 주요 20개국(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적 연대 강화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회의가 개최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상임위원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각국의 동향을 점검했다. 또한 재외국민 보호와 기업의 해외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경험 및 정보를 국제사회와 공유하면서 세계적 방역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이날 저녁 개최 예정인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회의의 성공적 개최 및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해 보건·경제·무역 등 국제 협력이 시급한 주요 분야에서의 국제적 연대 강화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상임위원들은 한미 간 '방위비분담금 협상 제7차 회의' 결과를 점검하고, 협상의 조기 타결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에 대한 무급휴직이 시행될 경우에 대비해 다양한 지원 방안을 검토했다.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