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전 국민 50만원 지급, 선거 전 서둘러야"
입력 : 2020-04-07 14:49:35 수정 : 2020-04-07 14:49:35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전 국민 대상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서둘러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7일 서울 종로구 창신동의 한 골목에서 유세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 대표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 국민 50만원 하루라도 빨리 지급해야 한다'며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70%, 이해찬 여당 대표는 100% 정부 여당의 재난지원금 (정책이) 오락가락, 지지부진하다"며 "국민들은 생계가 막막해 속이 타는데 언제까지 총선 계산기만 두들기고 있을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여당의 행태가 이렇게 오락가락하니 국민은 안중에 없고 총선밖에 생각 안 한다는 비판이 계속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재난지원금 재원 마련 계획에 대해선 "이미 확보된 예산 구조조정을 통해 마련하면 된다"며 "국민에게 새로운 빚 지우지 말고 정부도 허리띠를 졸라매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평시에 맞춰진 예산인 만큼 불요불급한 예산들은 과감히 조정해야 한다"며 512조 예산 중 20%만 조정하면 100조 예산을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하면 전 국민 50만원 지급에 필요한 25조 재원을 추가적 세금 부담 없이 조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저와 미래통합당은 국민을 위한 긴급지원에 선거 유불리를 따지지 않겠다"며 "정부는 선거 전이라도 최대한 빨리 지급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