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아버지 추모식서 "코로나19 위기 넘어 도약하자"
입력 : 2020-04-08 14:33:23 수정 : 2020-04-08 14:33:23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최종건 창업회장과 아버지 최종현 선대회장 추모식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도약의 기회로 바꾸자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8일 그룹 창립 67주년을 맞아 온라인으로 진행한 '메모리얼 데이' 추모사에서 선대 경영진 업적을 언급하며 "우리가 물려 받은 치열함과 고귀한 정신, 단단한 저력으로 이번 코로나19 위기 극복은 물론 다시 한번 크게 도약하는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 가자"고 당부했다.
 
이날 최 회장은 "창업회장과 선대회장은 6·25 전쟁 폐업 속에서 창업으로 돌파했고 두 차례의 석유파동, IMF 등 전례 없는 경제 위기 속에서도 나라를 먼저 생각하면서 위기를 극복했다"며 "두 분의 삶 자체가 끊임없는 위기 극복의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분의 삶을 통해 SK는 위기를 극복하면서 양적·질적으로 크게 도약해 왔음을 목격했다"고 덧붙였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그는 "이번 코로나19 위기 이후는 완전히 다른 양상이 펼쳐질 것"이라며 "커다란 흐름과 변화를 읽지 못하면 운 좋게 위기에서 생존했다 하더라도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오래 전부터 일에 대한 생각 자체를, 그리고 사업을 하는 방식을 송두리째 바꾸는 '딥 체인지'를 준비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어려운 시기일수록 그룹과 사회 구성원의 행복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SK가 사회를 지켜주는 의미 있는 안전망(Safety Net)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SK는 2018년부터 그룹 창립기념일인 4월 8일에 경기도 용인 SK기념관에서 최종건·최종현 형제 경영진을 추모하고 있다. 이날 추모식에는 최태원 회장을 비롯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등 총수 일가와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과 각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30여 명이 참석했다.
 
최신원 회장은 이날 "SK는 창업 67년의 긴 시간을 지나왔지만 이 숫자가 미래를 보장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두 분의 열정과 패기를 이어받고 새로운 도전정신으로 무장해 100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자"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