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논란 친일 프레임에 직격탄…하태경 "'토착왜구' 단어 쓰레기통에"
입력 : 2020-05-15 13:35:36 수정 : 2020-05-15 13:35:36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부실 회계 처리 논란과 관련해 여당의 친일파 프레임을 정면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연을 비판하는 쪽을 친일로 규정하며 이슈를 진영논리로 몰고간다는 지적이다.
 
하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전 국민을 친일파로 만들어야 속이 시원하겠나"라며 "이용수 할머니, 공지영 작가까지 친일로 만드는 민주당의 놀라운 마법"이라고 여당을 비판했다.
 
앞서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해 국회에 입성한 고민정, 이수진 당선인 등은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빌미로 친일·반인권·반평화 세력이 역사의 진실을 바로 세우려는 운동을 폄하하려는 부당한 공세"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를 부당한 친일 프레임으로 보고 있다. 정의연 이슈의 핵심은 부실한 회계 처리 의혹이라는 것이다.
 
하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말한다. 윤미향 비판하는 사람들은 친일이라고. 그래서 윤미향 비판하면서 회계 투명 요구하는 이용수 할머니, 공지영 작가도 친일파로 만들었다. 민주당은 친일 마법의 대가들"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이슈의 핵심은 시민사회단체의 부실한 회계 처리에 놓여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는 "공익 NGO 투명회계 요구는 국민 일반의 상식"이라며 "정의연 같은 국제적이고 규모가 큰 NGO에겐 기본이다. 친일파이기 때문에 요구하는 주장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또 "회계 투명성 지적한 사람들까지 친일로 몰아가는 건 온 국민을 다 친일이라고 하는 것과 같다. 종북 색깔론과 함께 친일색깔론 사라져야 한다 '빨갱이'와 '토착왜구'란 단어 모두 쓰레기통에 버립시다"라고 주장했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