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전두환 추징금 사후에도 가능토록 할 것"
원내대책회의서 '5·18 역사왜곡 처벌법' 속도 약속
입력 : 2020-05-19 10:40:47 수정 : 2020-05-19 10:40:47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전두환씨의 추징금을 사후에도 추진할 수 있도록 길을 열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5·18 역사왜곡 처벌법 입법에 속도를 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000억원 넘는 추징금도 환수할 방법을 찾겠다"면서 "진실을 고백할 때만 용서와 화해의 길도 열릴 것이다. 전두환은 더 늦기 전에 자신의 범죄를 인정하고 사죄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전두환 씨는 5·18 광주를 피로 물들인 학살의 주범, 5·18 둘러싼 가짜뉴스의 온상이기도 하다"며 "5·18 북한 개입설 원조도 당시 전두환 친군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겠다. 학살의 주범이 활개치게 두지 않을 것"이라며 "조사위 활동이 과거처럼 미완으로 끝나지 않게 전폭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는 20일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와 관련해선 "코로나19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경제를 지키기 위한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며 "야당의 적극적 협조와 동참을 기대하고 또 그렇게 해주시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