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트럼프의 'G7' 한국 초청에…"사전통보 없어, 앞으로 협의"
트럼프 "중국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한국·호주·러시아·인도 초청 희망"
입력 : 2020-05-31 11:46:11 수정 : 2020-05-31 11:46:1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3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한국 초청 의사와 관련해 "사전에 통보받지 않았다"며 "앞으로 미국 측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알고는 있다. 오늘 나온 보도를 인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30일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을 방문한 뒤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에어포스1)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재의 G7 형식은 매우 구식 국가 그룹"이라며 "한국, 호주, 러시아, 인도도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G7에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이 멤버로 가입돼 있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다른 나라를 추가하고 싶어 한다"고 부연했다. 즉 트럼프 대통령의 구상은 일종의 '대중국 포위망'을 구축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다만 G7을 대신하는 새로운 조직을 만들 것인지, 아니면 'G7 플러스' 형태로 일시적인 형태를 구상하는지는 불분명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