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쉼터 소장, 정의연 의혹에 삶 부정당하듯 힘들어 해"
"정의연 향한 무분별한 취재경쟁 멈춰달라"호소
입력 : 2020-06-07 16:12:20 수정 : 2020-06-07 16:22:57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정의기억연대가 서울 마포구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A(60)씨가 숨진 채 발견된 일과 관련해 “고인이 최근 정의연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상황을 받아들이기 힘들어했다”며 “너무나 비통한 마음”이라고 7일 밝혔다.
 
정의연은 이날 홈페이지에 ‘평화의 우리집 쉼터 소장님 부고 성명’을 올렸다.
 
서울 마포구 연남동 소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마포 쉼터 '평화의 우리집'. 사진/뉴시스
정의연은 “고인께서는 2004년부터 지금까지 쉼터 ‘평화의 우리집’ 일을 도맡아오셨다”며 “고인은 기쁜 날에는 할머니들과 함께 웃고, 슬픈 날에는 할머니들을 위로하며 개인의 삶은 뒤로 한 채 할머니들의 건강과 안위를 우선시하며 늘 함께 지내오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할머니들의 동지이자 벗으로 그리고 딸처럼 16년을 살아오셨다”며 “심성이 맑고, 정성과 헌신으로 언제나 자신보다 할머니들이 우선이셨던 분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인은 최근 정의연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상황을 받아들이기 힘들어하셨다”며 특히 “검찰의 급작스런 평화의 우리집 압수수색 이후 자신의 삶이 송두리째 부정당하는 것 같아 심리적으로 힘든 상황을 호소했다”고 했다.
 
정의연은 “무엇보다 언론의 과도한 취재경쟁으로 쏟아지는 전화와 초인종 벨소리, 카메라 세례로 불안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계셨다”며 “고인을 위해서라도 불필요한 관심과 억측을 멈추고, 정의연을 향한 인권침해적인 무분별한 취재경쟁을 중단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의연은 명예롭고 정중하게 고인의 가시는 길에 예의를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평화의 우리집’ 소장을 맡아온 A씨는 6일 오후 10시35분께 파주 A씨 자택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A씨 지인의 ‘A씨와 연락이 안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소방당국 등이 문을 개방해 들어갔을 때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A씨의 장례 절차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7일 오전 검은색 상·하의 차림으로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위치한 ‘평화의 우리집’을 찾았다. 윤 의원은 소장 A씨가 숨진 상태로 발견된 것과 관련해 아직 공식적인 입잘을 밝히지 않고 있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