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문재인정부, 북한에 구걸하지 말라"
통합당 외교안보포럼 기조연설…종전선언 추진에 "크게 의미 없어"
입력 : 2020-07-08 17:08:36 수정 : 2020-07-08 17:08:3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유엔 사무총장을 지낸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8일 문재인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북한에 구걸하는 태도를 보이지 말라"고 지적했다.
 
반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주도 열린 '글로벌 외교안보포럼' 기조연설에서 "(남북관계는) 상호존중·호혜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 너무나 일방적으로 북한의 입장을 이해하고 옹호하는 듯한 태도를 취하는 경우 계속 북한에 끌려다니는 상황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글로벌 외교안보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반 위원장은 "통일부 장관, 청와대 안보실장, 국가정보원장을 새로 지명했다. 좋은 구상을 하겠지만 너무 단기에 (갈등) 국면을 해소하려고 하면 점점 더 어려운 위치에 가게 된다"며 "조급한 마음을 갖지 말라"고 조언했다. 민주당에서 추진하는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북한이 종전선언에 움직일 리도 없고, 관심도 없을 것"이라며 "종전선언이 돼도 모든 걸 백지화하는 북의 행태에 비춰서 크게 의미 없다"고 지적했다.
 
반 위원장은 북한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서도 "도발행위를 아무런 자책도 없이 자행했는데, 그 과정에서 대한민국 정부가 보인 미온적 대응에 크게 실망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여당의) 일부 책임 있는 지위에 있는 정치인들이 한미 군사훈련 중단, 주한미군 감축을 거론하는 데 대해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반 위원장은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일각에서 미국 대선을 앞두고 북미 회담을 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하는데 북한도 여러 정세를 꿰뚫고 있다"며 "그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