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검언유착 보도 사전유출, 특검·국조 사안"
국회 기자간담회…"한상혁 방통위원장 불법 밝혀지면 해임해야"
입력 : 2020-08-06 17:22:34 수정 : 2020-08-06 17:22:3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6일 MBC가 보도한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간의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보도가 나가기 전에 정부 고위 관계자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언급하며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의혹이) 사실이라면 국가권력 시스템을 사유화하는 중대한 국기문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 이런 일을 했다면 범죄행위이고, 그야말로 권언유착이 아닐 수 없다"며 "당사자가 누구인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국기문란이라는 중대한 범죄 행위들이 권경애 변호사의 폭로를 통해 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더 추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만일 (통화 대상이) 방송통신위원회 쪽이라면 중립을 지켜야 할 방통위원장이 검언유착이 아니라 권언유착의 핵심으로 역할을 했다는 셈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최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당정청 회동에 참석한 사실을 두고서는 "명백한 불법"이라며 "문 대통령이 불법을 조사해 밝혀질 경우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의 권경애 변호사는 "MBC의 한동훈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권 변호사는 통화 상대방을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해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라고 지목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