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한미ADM에 수출성장자금 10억 지원
국내 강소 자동차부품사 지원으로 상생사례 구축
입력 : 2020-10-07 10:00:50 수정 : 2020-10-07 10:00:50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047050)이 팬데믹 사태로 어려움에 빠진 국내 강소 부품사를 지원하며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에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최근 수출입은행과 협력해 자동차 경량화용 알루미늄 제품을 생산하는 강소 부품사 한미ADM에 10억원의 수출성장자금을 지원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자금 지원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지난 5월 수출입은행, 서울보증보험과 강소 부품사의 수출 기반 마련을 위해 맺은 '신 금융지원 상생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의 성과로 한미ADM의 해외 수출 및 물류 인프라 구축을 위해 사용하게 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우수한 기술력에 비해 고객사 대응과 파이낸싱, 현지화 등에 어려움을 겪던 한미ADM과 협력해 고객사의 수요 및 프로세스 정보 제공, JIT(Just In Time) 납품 등의 수출창구 역할을 수행하며 강소기업의 실질적인 성장을 도모하고 있다.
 
지난 5월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수출입은행, 서울보증보험과 강소 부품사 금융 및 수출 지원을 위해 '신금융지원 상생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현재는 GM, FCA 등 세계적 완성차 제조사의 1차 부품사로 공급되는 한미ADM의수출 물량 전량이 포스코인터내셔널을 통해 판매되고 있으며 양사간 협력을 시작한 2010년 이후 2000억원 이상의 누적 매출을 달성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국내 강소 부품사와 단순히 생산, 판매의 협력을 넘어 현지 바이어의 요구를 함께 대응하고 판매망을 강화하며 동반성장의 '기업시민' 이념 실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더 많은 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활동을 확대햐 중소벤처기업들과 대기업이 함께 성장해 나가는 상생의 선순환 구조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부터 중소벤처기업 글로벌 마케팅 협업포털을 운영하고 있다. 회사가 보유한 80여개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3800여개의 해외 거래선을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의 성장과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신성장 동력 확보의 상생협력 사례를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