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임정혁

포르투갈, 유로 2016 우승…역대 첫 메이저대회 정상

호날두, 마지막 목표로 꼽았던 '대표팀 우승' 꿈 성취

2016-07-11 11:24

조회수 : 4,80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임정혁기자] 포르투갈이 유로 2016 정상에 오르며 사상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포르투갈은 11일(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유로 2016 결승전 프랑스와 경기에서 연장 후반 4분 터진 에데르(릴)의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월드컵과 유로 대회를 지칭하는 메이저대회에서 첫 우승을 차지하며 상금 2700만 유로(약 350억원)까지 챙겼다. 그동안 포르투갈은 2004년 자국에서 열린 유로 대회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었다.
 
현역 최고의 선수로 불리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역시 자신의 축구 경력에서 마지막 목표로 꼽았던 대표팀에서의 메이저대회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과거 포르투갈 출신으로서 세계 축구계에서 뛰어난 선수로 불렸던 에우제비우와 루이스 피구도 차지하지 못한 메이저대회 우승을 호날두가 손에 넣었다.
 
호날두는 결승전 한 경기에서 두 번의 전혀 다른 눈물을 흘리며 세계 축구계에 자신의 이름을 다시 한 번 아로새겼다. 
 
이날 경기에서 호날두는 드미트리 파예(웨스트햄)의 거친 태클에 다쳐 전반 25분 만에 그라운드를 떠나야 했다. 왼쪽 무릎을 잡고 쓰러진 호날두는 치료 후 다시 그라운드로 돌아왔으나 여전히 절뚝거렸다. 결국 스스로 더는 뛰지 못하겠다는 의사표시를 벤치에 하며 물러났다. 호날두는 들것에 실려 나가며 메이저대회 우승 트로피를 앞에 두고 뛰지 못하는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후반 막판 교체 투입된 에데르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으며 마지막에는 환한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결승전에 앞서 프랑스는 상대 전력에서 포르투갈보다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포르투갈의 밀집 수비를 뚫지 못한 채 홈팬들 앞에서 준우승에 머물렀다. 1984년과 2000년 이후 16년 만에 3번째 우승을 노렸던 프랑스의 계획은 코앞에서 물거품이 됐다. 특히 프랑스가 포르투갈에 진 것은 1975년 이후 41년 만이다.
 
임정혁 기자 komsy@etomato.com
 
◇유로 2016 우승을 차지한 포르투갈 대표팀. 사진/유로 2016 공식 페이스북
 
 
 
  • 임정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