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임은석

간장, 나트륨 함량 유형별 최대 2배 차이

한국소비자원, 간장 가격·품질 비교정보 제공…안전성 전 제품 문제 없어

2016-09-04 12:00

조회수 : 2,46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세종=뉴스토마토 임은석기자]최근 양조간장, 한식간장 등 식품유형별로 다양한 종류의 간장이 시중에 판매되고 있지만 제품별 품질정보가 미흡해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제품 선택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9개 제조사의 16개 간장제품을 대상으로 영양성분, 안전성, 제품특징 및 표시실태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모든 제품이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적합해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유형별 나트륨 함량은 차이가 커 소비자에게 혼란을 줄 우려가 있었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100㎖ 당 평균 나트륨 함량은 염도를 낮춘 양조간장이 4502mg으로 가장 낮았고, 한식간장은 8585mg으로 가장 높았다. 일반 양조간장은 5819mg, 혼합간장은 6279mg으로 나타났다. 염도낮춘 양조간장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일반 양조간장의 약 77%, 한식간장의 약 52% 수준이었다.
 
총질소 함량은 0.9~1.6%로 전 제품이 기준인 0.7~0.8% 이상이었으며, 수분과 염분을 제외한 총고형분 함량인 순추출물은 전 제품이 13.3~22.5%로 나타나 KS 기준(10.0% 이상)에 적합했다.
 
총질소는 대두 또는 탈지대두나 소맥 등이 발효, 산분해 등의 과정을 거쳐 생성되는 단백질, 아미노산, 아질산성 질소 등 유·무기성 질소화합물의 질소총량을 말한다.
 
양조·한식간장에 산분해간장 혼입 여부를 판단하는 레불린산 반응은 11개 대상제품(혼합간장 제외)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 이상이 없었다.
 
혼합간장 전 제품의 3-MCPD는 불검출 또는 식품공전상 기준(0.3mg/kg 이하)에 적합했다. 3-MCPD는 혼합간장에 사용되고 있는 산분해간장 제조 시 생성되는 염소화합물로 유전·생식 및 신장독성과 연관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안식향산, 파라옥시안식향산 등 합성보존료는 모든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거나 기준치 이하였으며, 타르색소도 나오지 않았다.
 
곰팡이 독소인 아플라톡신(B1,B2,G1,G2) 및 바실러스 세레우스,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등 식중독균또한 검출되지 않아 안전했다.
 
100㎖ 당 평균 가격은 혼합간장이 381원으로 가장 낮았고, 일반 양조간장이 771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한식간장은 569원, 염도낮춘 양조간장은 690원 수준이었다.
 
조사 제품 중 2개는 KS 인증제품으로 오인 또는 식품유형의 혼동 우려가 있어 개선이 필요해 개선을 권고했으며, 내용량과 주 원재료의 원산지 표시는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모든 종류의 간장이 안정성에서는 이상이 없었지만 제품별로 나트륨 함량 등에서 차이가 있어 소비자들이 간장을 고를 때 잘 살펴봐야 한다"며 "또한 일부제품의 표시사항이 소비자들의 혼란을 유발할 수 있는 여지가 있어 권고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9개 제조사의 16개 간장제품을 대상으로 영양성분, 안전성, 제품특징 및 표시실태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유형별 나트륨 함량 차이가 커 소비자에게 혼란을 줄 우려가 있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세종=임은석 기자 fedor01@etomato.com
  • 임은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