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visionchy@etomato.com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정치권, 일본의 소녀상 철거·이전 요구에 "그럴 권리 없어"

2017-01-10 16:37

조회수 : 8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기자] 아베 총리 등 일본 정부 주요 인사들이 지난해 12월28일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른 10억 엔 입금을 이유로 우리 정부에 소녀상 철거·이전을 압박하는데 대해 정치권의 ‘소녀상 지키기’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의 국회 외교통상위원회 간사인 김경협·이태규 의원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1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 정부가 지난해 12월28일 발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중 일본 정부의 거출금 10억 엔은 우리 영토에 있는 소녀상 철거·이전 문제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이는 우리 정부가 누차 밝혀온 내용으로, 일본 정부는 더 이상 우리 영토 내 소녀상 철거·이전 요구를 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최근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세워진 소녀상을 놓고 일본 정부가 우리 정부와 진행해온 통화스와프 협상 중단을 선언하고 고위급 경제협의 연기를 발표한데 대해서도 “이러한 초강경 조치는 한일 관계를 극도로 악화시키는 조치로 양국 관계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우리 정부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의 거출금 10억 엔이 우리 영토 내 소녀상 문제와 아무 관계가 없다고 수차례 밝혔음에도 일본 측이 누차 (소녀상) 철거·이전을 요구하고 있다”며 “문제의 근원을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정부는 10억 엔을 일본정부에 반환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소녀상의 눈물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양향자 최고위원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평화의 소녀상은 인류가 저지른 부끄러움에 대한 경고이며 인류 모두가 절대 악에서 자유롭지 못함을 경고한다”며 “일본 정부가 소녀상에 집착하는 것은 손바닥으로 해를 가리려는 수작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당 내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채인석 화성시장은 “반드시 소녀상을 지켜내는 것은 물론 전 세계에 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최고위원과 채인석 화성시장, 민주당 김효은 부대변인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평화의 소녀상 관련 일본 측 강경조치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