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바른정당 새 대표에 유승민 선출

대선 패배후 6개월만에 당 수장으로 복귀…최고위원에 하태경·정운천·박인숙

2017-11-13 13:43

조회수 : 1,6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정당 새 대표에 유승민 의원이 선출됐다. 지난 5월 대선 패배 이후 6개월만에 바른정당의 수장으로 복귀하면서 당을 수습해야 하는 중책을 맡게 됐다. 유 의원과 함께 당을 이끌 최고위원에는 하태경, 정운천, 박인숙 의원이 확정됐다.
 
유 의원은 13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당원대표자회의(전당대회)에서 1만6450표를 얻어 56.6%의 득표율(책임 당원투표 50%, 일반 당원 투표 20%, 여론조사 30% 합산)로 대표에 당선됐다. 하태경 의원이 24.5%(7132표)를 얻어 2위였고, 정운천 의원이 10.3%(3003표), 박인숙 의원 4.7%(1366표), 정문헌 의원 2.7%(797표), 박유근 의원 1.2%(336표) 순이다.
 
앞서 유 의원은 정견 발표에서 “사람이 뜻과 희망을 가지면 못할 게 없다”며 “똘똘 뭉쳐 이겨 내면 우리 사전에 불가능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끝까지 함께 가자”고 당원들을 독려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13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단상에 오르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