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한진

1~2월 아파트 청약시장, 우려만큼 나쁘지 않았다

1순위 평균 경쟁률 14.88대 1… 인기지역·단지 수요 집중 전망

2018-03-08 14:40

조회수 : 2,49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한진 기자] 금리인상과 입주증가 등 부동산 시장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됐지만 올해 1~2월 청약 시장은 지난해 보다 양호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도 상품성 있는 매물에는 수요가 꾸준히 집중될 전망이다.
 
8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아파트투유의 청약접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1~2월 전국에서 총 1만4193가구가 일반분양(특별공급 제외) 됐고 21만1156명의 1순위자가 접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1순위 평균 경쟁률은 14.88대 1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치열했다. 1만3993가구가 일반분양(특별공급 제외)된 지난해 1~2월에는 5만6101명의 1순위자가 청약해 평균 4.01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초에는 광역시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지난 1월 대구 남산동에 분양한 ‘e편한세상 남산’은 6만6184명의 청약자가 몰려 평균 346.5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구국가산단 반도유보라아이비파크2.0’도 8.97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됐다.
 
대전에서는 e편한세상 둔산 1,2단지에 1순위자 4만5600여명이 몰렸다. 이 단지는 1,2 단지의 당첨자 발표일이 각각 달라 중복청약이 가능했다. 하지만 이를 고려해도 2만여명 이상의 1순위자가 청약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기도에서는 과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써밋, 하남 힐즈파크 푸르지오, 용인 성복역 롯데캐슬파크나인, 부천 e편한세상 온수역 등이 높은 청약률을 기록했다.
 
올해 1~2월 1순위 마감률은 51.9%로 집계됐다. 이 기간 공급된 주택형은 총 231개로 이중 120개 주택형이 1순위에 청약 마감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176개 주택형 공급돼 90개 주택형이 1순위에 마감, 51.1%를 기록했다.
 
올해와 지난해 1순위 마감률을 비교하면 큰 차이가 없다. 시장에서는 수요자들이 분위기에 크게 좌우되지 않고 선별적 청약을 지속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입주, 규제 등 여러 주변 요인들로 시장을 낙관할 수 없지만 비관적이지 만은 않다”며 “특정 지역과 특정 단지들의 청약 결과가 당초 예상을 웃도는 것처럼 검증된 지역, 상품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단지들에 대한 청약자들의 편중 현상은 갈수록 심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주택전시관을 찾은 고객들이 e편한세상 보라매 2차 모형 주택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조한진 기자 hjc@etomato.com
  • 조한진

  • 뉴스카페
  • email